Quantcast

[리부트] 이승윤 매니저 강현석, 채무 논란 인정 “채무 내용 사실+사과 드릴 것” (전문)

  • 박정민 기자
  • 승인 2019.06.26 10:1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민 기자] 이승윤 매니저 강현석이 채무 관련 혐의를 인정했다. 

26일 강현석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강현석 입니다. 먼저 많은 분들에게 좋지 않은 모습을 보여드린 점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2019년 06월 25일에 커뮤니티에 올라온 채무관계 관련 내용은 사실입니다”고 논란에 대해 인정했다. 

이어 “글의 내용과 같이 채무관계는 당시 해결하였지만 그 과정에서 보인 저의 태도는 분명 옳지 않았고 채무관계가 해결된 이후에도 진심으로 당사자분에게 사과를 드리지 않았습니다”라며 “해당 글을 수 십번 이상 읽어보며 당시 당사자분께서 얼마나 많은 상처와 피해를 받으셨을지 다시 한번 깨닫고 진심으로 죄송한 마음으로 반성하고 있습니다”고 사과의 말을 전했다. 

강현석은 “어려서 짧은 생각으로 한 행동이라고 하기에는 당사자분에게 너무나도 많은 피해를 드렸습니다. 어떠한 이유로도 제가 했던 행동들에 대하여 변명 할 수 없음을 알고 있습니다. 현재 당사자분과 통화를 한 상태이고 늦은 시간에 직접 만나 뵙기 어려운부분이 있어 먼저 부족하지만 유선상으로 사과를 드렸고 추후 당사자분과 직접 만나 뵙고 다시 한번 진심어린 사과를 드릴 예정입니다”고 설명했다. 

강현석 인스타그램

마지막으로 “이번 일로 인하여 상처를 받았을 당사자분과 많은 분들에게 실망스러운 모습을 보여드린 점 다시 한번 깊이 반성하고 죄송하다는 말씀 드리고 싶습니다. 진심으로 죄송합니다”고 덧붙였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판 내용 읽었는데 다 사실이었네.. TV에서 더 이상 안 보고 싶다”, “피해자가 받은 상처랑 시간은 누가 보상해주지”, “힘내라는 사람은 뭐야..? 피해자가 힘들었는데 왜 본인들이 대리 용서를 하지” 등 여전히 냉담한 반응을 보였다. 

앞서 한 커뮤니티에는 “현재 유명 프로그램에 나오는 연예인 매니저에 대해 얘기하려 합니다”는 글이 게재됐다. 

글의 작성자는 글을 쓰기까지 많은 고민을 했으며, 다른 목적보다 사과를 바라는 마음에 올린다고 글을 작성한 이유를 밝혔다. 

작성자에 따르면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 출연 중인 매니저 K씨는 지난 2014년 12월과 2015년 1월 두 번에 걸쳐 60만 원이 넘는 돈을 빌렸다며 은행 거래 내역 화면을 함께 게재했다. 

이후 돈을 갚기로한 기한이 지났고, K씨는 시간을 더 달라고 부탁했지만 결국 K씨는 메신저를 차단했다고 주장했다. 

강현석 인스타그램

작성자는 K가 계속해서 돈을 주지 않아 소송을 시작했으며 채권추심까지 이어지며 정신적 고통까지 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강현석의 집에 찾아가 그의 아버지를 만난 후에야 돈을 돌려받았다는 작성자는 “강현석은 끝까지 연락하지 않았다. 우연히 마주친 적이 있지만 저를 모른척 했다”고 주장했다. 

마지막으로 당사자가 글을 볼 지 모르지만, 보게 된다면 진심을 담아 사과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해당 게시글이 게재된 후 K가 ‘전지적 참견 시점’에 출연한 이승윤 매니저 강현석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고, 결국 강현석이 이를 인정하며 사과를 전했다. 

한편, 이승윤 매니저 강현석은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 훈훈한 비주얼과 이승윤과의 케미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다음은 강현석 인스타그램 전문이다. 

강현석 입니다.
먼저 많은 분들에게 좋지 않은 모습을 보여드린 점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2019년 06월 25일에 커뮤니티에 올라온 채무관계 관련내용은 사실입니다.

글의 내용과 같이 채무관계는 당시 해결하였지만 그 과정에서 보인 저의 태도는 분명 옳지 않았고 채무관계가 해결된 이후에도 진심으로 당사자분에게 사과를 드리지 않았습니다.
해당 글을 수 십번 이상 읽어보며 당시 당사자분께서 얼마나 많은 상처와 피해를 받으셨을지 다시 한번 깨닫고 진심으로 죄송한 마음으로 반성하고 있습니다.
어려서 짧은 생각으로 한 행동이라고 하기에는 당사자분에게 너무나도 많은 피해를 드렸습니다. 
어떠한 이유로도 제가 했던 행동들에 대하여 변명 할 수 없음을 알고 있습니다.
현재 당사자분과 통화를 한 상태이고 늦은 시간에 직접 만나 뵙기 어려운부분이 있어 먼저 부족하지만 유선상으로 사과를 드렸고 추후 당사자분과 직접 만나 뵙고 다시 한번 진심어린 사과를 드릴 예정입니다.

이번 일로 인하여 상처를 받았을 당사자분과 많은 분들에게 실망스러운 모습을 보여드린 점 다시 한번 깊이 반성하고 죄송하다는 말씀 드리고 싶습니다.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