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2019 코파 아메리카] ‘미요시 멀티골’ 일본, 우루과이와 2-2로 맞서는 중…쿠보는 교체 투입

  • 이창규 기자
  • 승인 2019.06.21 09:5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코파 아메리카서 일본이 우루과이와 골을 주고받으면서 경기를 풀어가고 있다.

일본은 21일(한국시간) 오전 포르투 알레그리 아레나 두 그레미우서 펼쳐지고 있는 2019 코파 아메리카 브라질 C조 조별리그 2차전서 후반 40분 기준 우루과이와 2-2를 기록하고 있다.

1차전서 칠레에게 0-4로 대패했던 일본은 2차전서 승리해야만 8강 가능성을 조금이나마 만들 수 있는 상황이었다. 때문에 모리야스 하지메 감독은 쿠보를 선발 라인업에서 제외하고 5-3-2 포메이션으로 우루과이에 맞섰다.

1차전서 에콰도르에 4-0 대승을 거뒀던 우루과이도 루이스 수아레스, 에딘손 카바니, 로데이로 등 최정예 멤버가 나섰다.

코파 아메리카 공식 인스타그램
코파 아메리카 공식 인스타그램

하지만 선제골은 일본의 몫이었다. 전반 25분 미요시 코지가 수비를 제치고 오른발로 강력하게 날린 슈팅이 무슬레라 골키퍼를 뚫은 것. 의외의 일격을 당한 우루과이는 강하게 일본을 압박하기 시작했다.

결국 전반 31분 카바니에 대한 파울이 VAR을 통해서 인정되면서 수아레스가 32분 페널티킥으로 동점골을 집어넣었다.

이른 시간에 동점을 만든 우루과이는 여유롭게 경기를 풀어가려 했지만, 일본은 생각 외로 공격을 잘 막아내며 전반을 마쳤다.

후반 들어서 일본은 다시금 우루과이를 상대로 달아났다. 선제골의 주인공 미요시가 후반 14분 추가골을 기록한 것. 당황할 법도 했지만, 우루과이는 허둥대지 않았다.

계속해서 일본의 골문을 노리던 우루과이는 후반 21분 코너킥 상황서 터진 호세 히메네스의 헤더로 다시 동점을 만들었다.

무승부를 거둬도 아주 나쁘지는 않은 일본과는 달리 반드시 승리를 따내야만 하는 우루과이는 끊임없이 역전을 위해 일본의 골문을 노렸다.

후반 34분에는 수아레스의 결정적인 헤딩이 크로스바를 맞고 나오면서 기회를 놓쳤다. 일본은 후반 37분경 쿠보 타케후사를 교체투입하면서 분위기 반전을 노리고 있다.

과연 경기서 승점 3점을 챙겨갈 수 있는 팀이 나올지 귀추가 주목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