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2019 코파 아메리카] ‘메시 PK골’ 아르헨티나, 파라과이와 후반 18분 현재 1-1…“콜롬비아-카타르전 결과는?”

  • 이창규 기자
  • 승인 2019.06.20 10:5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리오넬 메시가 이끄는 아르헨티나가 파라과이에 선제골을 내주며 어렵게 경기를 풀어가고 있다.

아르헨티나는 20일(한국시간) 오전 미네이랑 벨루 오리존치서 펼쳐지고 있는 파라과이와의 2019 코파 아메리카 브라질 B조 조별리그 2차전서 0-1로 뒤지고 있다.

메시와 마르티네스가 투톱으로 나서고 4백 라인에는 카스코-페첼라-오타멘디-타글리아 피코 아인으로 나선 아르헨티나는 초반부터 선제골을 넣기 위해 분투했다.

하지만 슈팅은 번번이 골문을 외면하거나 골키퍼 선방에 막히는 불운을 겪어야 했다.

코파 아메리카 공식 인스타그램
코파 아메리카 공식 인스타그램

심지어 전반 38분에는 파라과이의 히카르드 산체스에게 선제골을 내주면서 끌려가기 시작했다.

아르헨티나는 동점을 위해 노력했지만, 전반을 득점없이 마쳐야했다.

후반 들어 아르헨티나는 페레이라를 빼고 세르히오 아구에로를 투입하면서 더더욱 적극적으로 공격에 임했다. 패하는 순간 탈락이 사실상 확정되는 것이나 마찬가지기 때문.

그러나 후반 7분경 상황이 반전됐다. 아르헨티나의 공격상황서 아구에로가 날린 슈팅이 상대 수비 팔에 맞고 굴절되면서 크로스바를 강타한 것.

때문에 VAR이 적용됐고, 주심은 경고와 함께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키커로 나선 메시는 후반 12분 깔끔하게 골을 성공시키면서 경기를 원점으로 돌렸다.

그렇지만 오타멘디가 페널티박스서 무리한 백태클로 파울을 범하며 페널티킥을 내주며 다시금 역전당할 위기에 처했다. 하지만 아르마니 골키퍼의 결정적인 선방으로 위기를 넘겼다.

지난 콜롬비아와의 1차전서 0-1로 패했던 아르헨티나로서는 이번 경기서 승리해야만 8강 진출 가능성이 생긴다.

한편, 이보다 앞서 경기를 펼친 콜롬비아와 카타르의 경기는 두반 사파타의 결승골로 콜롬비아의 1-0 승리로 마무리됐다. 콜롬비아는 2연승으로 남은 경기 결과에 관계없이 8강을 확정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