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문재인 대통령, ‘김원봉 발언 논란’ 이유는?…의열단 김원봉이 누구길래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9.06.07 16:3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현충일 추념사에서의 ‘김원봉’을 언급해 논란이 일고 있다. 

청와대는 7일 기자들을 만나 ‘문 대통령의 언급이 이념 논쟁을 촉발했다는 주장이 있다’는 지적에 “추념사의 기본적이고 핵심적인 메시지는 애국 앞에서 보수·진보가 없고, 정파와 이념을 뛰어넘어 통합으로 가자는 취지”라며 “그런 취지에 대한 역사적인 사례로 말씀하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임시정부도 이념·정파를 뛰어넘어 구성됐고, 백범일지를 보더라도 김구 선생께서 임정에서 모두 함께하는 대동단결을 주창했고 거기에 김원봉 선생이 호응했다”며 “통합을 통해 임시정부가 구성된 점, 임정이 이념·정파를 뛰어넘어 통합을 주창하고 노력한 점 등을 강조하는 취지로 말씀하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현충일에 전쟁 가해자에 대해 언급한 게 문제라는 비판이 일었다. 이에 대해서는 “대통령 메시지의 핵심은 애국 앞에서 진보·보수가 없고 상식 안에서 애국을 생각하면 통합으로 갈 수 있다는 취지”라고 재차 강조했다.

김원봉 / 네이버
김원봉 / 네이버

그러면서 “김원봉 선생에 대한 역사적 평가는 역사학계에서 할 의제로 본다”며 “다만 그 메시지의 취지·맥락으로 보면 이념·정파를 뛰어넘자는 것이고, 독립 과정에서 그분의 역할에 대해 통합의 사례로 말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마치 김원봉 선생이 국군 뿌리, 한미동맹 뼈대인 것처럼 말하는 것은 논리적 비약”이라며 “실제 맥락을 보면 통합된 광복군이 국군 창설의 뿌리이고 한미동맹의 뼈대라고 대통령이 분명히 언급했다는 점을 종합적으로 이해해달라”고 말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전날 현충일 추념사에서 “1945년 일본이 항복하기까지 마지막 5년 임시정부는 중국 충칭에서 좌우합작을 이뤘고, 광복군을 창설했다”며 “광복군에는 무정부주의 세력 한국청년전지공작대에 이어 약산 김원봉 선생이 이끌던 조선의용대가 편입돼 마침내 민족의 독립운동역량을 집결했다”고 말해 논란이 일었다.

김원봉은 독립운동가이자 북한의 정치가이다. 1898년 경남 밀양에서 출생했으며 호는 약산(若山)이다. 1918년 난징의 진링대학에 입학했고, 1919년 12월 의열단을 조직하여 국내의 일제 수탈 기관 파괴, 요인암살 등 무정부주의적 투쟁을 했다. 1925년 황푸군관학교를 졸업했으며, 1935년 조선민족혁명당을 지도하면서 중국 관내지역 민족해방운동을 주도했다. 또한 중국국민당의 동의를 얻어 ‘조선의용대’라는 군사조직을 편성하기도 했다. 1942년 광복군 부사령관에 취임했으며, 1944년 대한민국임시정부의 국무위원 및 군무부장을 지내다가 8·15 광복 후 귀국했다. 1948년 남북협상 때 월북해 그 해 8월 북한 최고인민회의 제1기 대의원이 되었고 9월 국가검열상에 올랐다. 그 후 1952년 5월 노동상, 1956년 당 중앙위원회 중앙위원, 1957년 9월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부위원장 등을 역임하였으나, 1958년 11월 김일성 비판을 제기한 옌안파 제거작업 때 숙청됐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