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 차명진 "문재인은 빨갱이"…문재인 대통령 3.1절 기념사에서 "빨갱이는 모든 독립운동가를 낙인찍는 말"

  • 김명수 기자
  • 승인 2019.06.07 12:0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수 기자] 차명진 자유한국당 당협위원장이 "문재인은 빨갱이"라고 외쳐야 한다는 막말을 또 했다.

황교안 대표가 막말을 그만둬야 한다고 했으나 차명진 전 의원은 전혀 받아들이지 않고 있다.

차명진 전 의원은 어제 페이스북에 문재인 대통령의 현충일 추념사에서의 김원봉을 언급하며 이같은 글을 남겨 논란의 중심이 됐다.

차명진 의원의 글 / 페이스북
차명진 의원의 글 / 페이스북

더불어민주당 이해식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약산 김원봉 선생의 월북 전후 행적을 구분해 공은 공대로 인정해줄 수 있는 '애국'에 대한 '통합적 관점'을 말한 것"이라며 "이를 이념 갈라치기로 활용해 대통령에게 입에 담을 수 없는 비난을 퍼부은 차 전 의원의 입장은 자유한국당의 공식 입장인가"라며 "그렇지 않다면 지난 번처럼 면죄부주기식 징계로 막말 경쟁을 부추기지 말고 이번 기회에 차 전 의원을 당에서 영구히 축출하길 요구한다"며 자유한국당에 영구 축출을 요구했다.

정의당 최석 대변인은 "독립사에 거대한 족적을 남긴 인물이 월북했다는 이유 하나로 공적을 폄훼 당하고 비하 받는 것은 온당치 못하다"며 "한국당 등이 반발하는 것은 김원봉과 같은 이들을 때려잡던 노덕술류 친일파들의 행동이 정당했다고 항변하는 것이며, 자신들의 뿌리가 친일파에 있다는 것을 자백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민주평화당 김정현 대변인은 "김원봉을 둘러싼 정치적 논란은 바람직하지 않으며 중지하는 게 옳다. 지나치게 정치의 영역으로 끌어오게 되면 국론만 분열시킬 뿐"이라며 "역사의 공과는 있는 그대로 평가하면 되는 것"이라고 밝혔다.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은 BBS 라디오 '이상휘의 아침저널'에서 "대한민국 대통령을 부인하고 국민을 부인하는 처사로 대단히 잘못된 일"이라며 "설사 대통령의 기념사에 불만이 있더라도 일부 한국당 의원들이 '문재인은 빨갱이다', 특히 종교지도자가 '대통령은 하야해야 한다'고 하는 것은 지나친 막말"이라 밝혔다.

이어 "이는 얼마 전에 있던 '문 대통령보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낫다'는 발언을 진화시킨 것으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만약 처음 발언이 나왔을 때 강한 징계 조치를 했다면 일어났을까"라고 지적했다.

박지원 의원은 "우리 대통령이 빨갱이면 투표하는 우리 국민도 빨갱이냐"며 "어떻게 종교지도자로서 헌정 중단을 요구하는지 대단히 잘못된 막말"이라고 비난했다.

박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대통령의 하야는 헌정 중단을 요구하는 초헌법적 발상이다. 종교인 자세를 일탈한 반(反)성직자의 태도"라며 "황교안 대표의 단호한 징계 처벌과 종교계에서도 비난받는 분과의 절연으로 그 대처를 주시한다"고 밝혔다.

차명진 전 의원은 세월호 참사와 관련해서도 "세월호 유가족들. 자식의 죽음에 대한 세간의 동병상련을 회 처먹고, 찜 쪄먹고, 그것도 모자라 뼈까지 발라 먹고 진짜 징하게 해 처먹는다"라며 막말을 했다가 당원권 3개월의 정지 징계를 받은 바 있다.

황교안 대표가 지난 5일 "또다시 국민 마음에 상처를 주고, 국민의 신뢰를 떨어뜨리는 언행이 나온다면 참으로 엄정하게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발언했음에도 이를 정면으로 어긴 것이어서 자유한국당에서 어떻게 처리할 것인가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차명진 의원의 빨갱이 발언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답변은 이미 지난 3월 1일 3.1절 기념사에 담겨있다.

당시 문재인 대통령은 3.1절 기념사를 통해 친일잔재 청산을 언급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친일잔재 청산은 너무나 오래 미뤄둔 숙제"라며 "잘못된 과거를 성찰할 때 우리는 함께 미래를 향해 갈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역사를 바로 세우는 일이야말로 후손들이 떳떳할 수 있는 길"이라며 "민족정기확립은 국가의 책임이자 의무"라고 했다. 

3.1절 기념사를 하는 문재인 대통령 / 연합뉴스
3.1절 기념사를 하는 문재인 대통령 / 연합뉴스

이어 "친일잔재 청산은, 친일은 반성해야 할 일이고 독립운동은 예우받아야 할 일이라는 가장 단순한 가치를 바로 세우는 일"이라며 "이 단순한 진실이 정의이고, 정의가 바로 서는 게 공정한 나라의 시작"이라고 했다. 

특히 "일제는 독립군을 '비적'으로, 독립운동가를 '사상범'으로 몰아 탄압했고, 여기서 '빨갱이'라는 말도 생겨났다"며 "좌우의 적대, 이념의 낙인은 일제가 민족 사이를 갈라놓으려 사용한 수단이었고, 해방 후에도 친일청산을 가로막는 도구가 됐다. 양민학살과 간첩조작, 학생 민주화운동에도 국민을 적으로 모는 낙인으로 사용됐다"라며 '빨갱이'라는 말이 일제가 민족을 분열시키기 위해 사용한 말이며 이후에도 친일청산을 막고 민주화 운동을 하는 국민을 적으로 낙인찍는 방식으로 사용됐다는 점을 지적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금도 우리 사회에서 정치적 경쟁 세력을 비방하고 공격하는 도구로 빨갱이란 말이 사용되고 있고, 변형된 색깔론이 기승을 부리고 있다"며 "우리가 하루빨리 청산해야 할 대표적인 친일잔재"라고 밝힌 바 있다.

차명진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빨갱이라고 주장한다면 그 스스로 친일 잔재를 자인하는 것은 아닌지 되돌아 볼 일이다.

서울대 정치학과 출신의 차명진 전 의원은 1990년에는 민중당 구로갑지구당 사무국장을 지냈으나 1996년 김문수 의원의 보좌관을 지내고 2000년에는 한나라당 이회창 총재 보좌역으로 올라섰다. 2008년에 18대 국회의원에 당선되고 한나라당 대변인을 맡기도 했다.

앞서 지난 5월 10일 4·16 세월호 참사 가족협의회와 4·16연대,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 공익인권변론센터는 "국민고발인 신청으로 차 전 의원과 정 의원을 모욕죄와 명예훼손죄로 고발한다"며 고발장을 검찰에 제출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