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김제동, “강연료? 1억 기부…소속사 식구가 6명” 조선일보에 하트♥ 날려 ‘오늘밤 김제동’

  • 장필구 기자
  • 승인 2019.06.06 23:4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필구 기자] ‘오늘밤 김제동’에서 김재동이 고액 강연료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

6일 KBS1 ‘오늘밤 김제동’은 ‘오늘밤 브리핑’ 등을 주제로 진행됐다.

KBS1 ‘오늘밤 김제동’ 방송 캡처
KBS1 ‘오늘밤 김제동’ 방송 캡처

‘오늘밤 김제동’의 김제동은 최근 고액 강연료 논란을 겪고 있다. 대전 대덕구에서 준비하고 있던 그의 강연이 취소되기까지 했다.

이와 관련, 이날 스튜디오에 출연한 노지민 기자는 “이런 말씀 드려도 될는지 모르겠습니다만 제 앞에 (화제와 논란이 되고 있는) 인물이 한 분 계시다. 스트레이트 기사에도 나오시고 칼럼에도 나오시고 하시던데”라며 그를 둘러싼 논란을 언급했다.

이에 김제동은 “칼럼 이야기 하셨으니까, (조선일보) 칼럼에서 그건 좀 바로 잡아드려야 하겠다. ‘오늘밤 김제동’ 시청률이 2% 안팎이라고 하셨는데 어제 4.6%였고 평균 4%고 최고시청률은 6.5% 된다”고 말했다. 또 해당 논설위원에 “사실은 알고 쓰셔야 된다고 독자 입장에서 말씀드리고 싶었다”며 전했다.

아울러 “강의료 그거 받아서 어디 쓰시냐고 물었는데, 이런 이야기는 안 하려고 했는데, 논설위원님 덕분에 말씀드려야 하겠다. 조선일보 스쿨업그레이드 캠페인 그리고 모교 5천만원 합쳐서 1억 기부했다”고 말했다. 이어 “조선일보 여러분 관심 가져주셔서 감사하다”고 덧붙이며 몸으로 하트까지 날렸다.

이 이야기를 듣던 노지민 기자는 당황해 하며 “다음에는 그런 입장 밝힐 거 있으면 저희랑 먼저 말씀해주셔서 된다”고 멋쩍게 웃었다. 이러한 반응에 김제동은 노지민 기자에게 “이건 프로그램과 관련이 되는 거니까……. 그리고 우리 소속사에 저 연예인이 하나다. 6명의 식구가 있다. 같이 이렇게 살아야 한다”면서 고액 강연 논란에 대한 입장을 우회적으로 전했다.

KBS1 시사 토크쇼 ‘오늘밤 김제동’는 매주 월요일부터 목요일 밤 11시 3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