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픽] ‘슈퍼밴드’ 넬 김종완, 유동근-전인화 아들 지상 참가자 중 가장 많이 발전해…‘탈락자는?’

  • 이예지 기자
  • 승인 2019.05.27 10:5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예지 기자] ‘슈퍼밴드’ 넬 김종완이 지상에게 참가자 중 가장 많이 발전했다고 전했다.

24일 방송된 JTBC ‘슈퍼밴드’에서는 본선 2라운드 1:1팀 대결이 펼쳐졌다.

이날 방송에서 박지환, 이용훈, 지상은 한 팀으로 무대를 선보였다.

무대가 끝난 후 넬 김종완은 “(멤버를) 마지막에 선택하신 거죠? 사실 선택의 여지가 없었으니까 편곡이나 무대를 하는 데에 있어서 너무 불리했을 거 같아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렇게 했다는 건 충분히 잘한 일 같고 저는 아직도 지상 씨가 제가 본 참가자 중에 발전 속도가 가장 빠르고 가장 많이 발전한 참가자 같아요. 물론 무대에 더 익숙하고 끼가 많아서 자유롭게 하는 사람들도 있죠 근데 그 부분도 더 나아지고 있어서 좋고 어찌 됐든 한정적인 여건에서 보여줄 수 있는 건 충분히 다 보여주신 거 같아요. 폴 밴드가 있으면 또 다른 모습이 나오지 않을까 기대하고 있습니다”라며 심사평을 전했다.

‘슈퍼밴드’ 방송화면 캡처
‘슈퍼밴드’ 방송화면 캡처

이어 악동뮤지션 이수현은 “저는 개인적으로 프로듀서 오디션 때부터 애네바라(조원상-박지환) 두 분 프런트맨으로서 너무 출중하다고 늘 생각하고요 오늘도 역시 박지환 씨가 프런트맨 역할은 너무 잘해주셨다고 생각했고 저도 재밌게 봤습니다”라고 언급했다.

윤종신은 “저는 조금 아쉬웠던 거는 여기가 밴드 오디션인데 이런 음악들은 노래와 반주의 밸런스가 독특했으면 하는데 솔로 가수 두 명이 노래 부르는 느낌이 들어서 밴드라는 느낌이 부족한 느낌? 그리고 지환 씨가 아까 기타 연주할 때도 사운드에서 떴다는 느낌이 들더라고요 사운드하고 안 묻더라고요 통기타 스트로크가 오히려 박자를 쪼개서 쳤으면 괜찮았을까 싶을 정도로 기대에 비해 박지환 팀 만의 색깔이 드러나지 않아서 아쉬움이 남는 무대였다”라며 심사평을 말했다.

박지환 팀은 호평과 혹평이 공존했다.

한편, 박지환 팀은 자이로 팀에게 패배했다.

최종 탈락자는 총 8명이며 이강호, 이용훈, 정솔, 김규목, 신예찬, 멜로우 키친이 최종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슈퍼밴드’는 매주 금요일 밤 9시 JTBC에서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