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종합] ‘슈퍼밴드’ 지상, 유동근˙전인화 아들로 밝혀져…“제작진도 몰랐다”

  • 박정민 기자
  • 승인 2019.05.22 10:1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민 기자] ‘슈퍼밴드’ 지상이 유동근˙전인화의 아들로 밝혀져 화제를 모으고 있다. 

22일 스포티비뉴스는 JTBC ‘슈퍼밴드’에 출연 중인 지상이 유동근˙전인화 부부의 둘째 유지상으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유동근˙전인화 부부의 소속사 이매진아시아측은 “공개된 사진을 보니 지상이 유동근 전인화 부부의 아들 유지상이 맞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이어 “소속사 역시 이 사실을 전혀 몰랐다. 기사를 보고 안 상황이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슈퍼밴드’ 제작진 역시 다수의 매체를 통해 “제작진도 몰랐다”라는 입장을 전했다. 

관계자에 따르면 유지상은 ‘연예인 2세’의 후광 없이 오롯이 뮤지션으로 다가가기 위해 이 사실을 밝히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지상은 JTBC에서 인기리에 방영 중인 ‘슈퍼밴드’에 지상이라는 이름으로 출연 중이며 훈훈한 비주얼과 보컬 실력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JTBC ‘슈퍼밴드’ 캡처

이에 지상이 두 사람의 아들이라는 소식에 누리꾼들의 뜨거운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대박. 근데 진짜 두 사람 다 닮았어. 신기해!!”, “전인화가 예전에 주원 닮았다고 한 것 같은데 무슨 느낌인 줄 알겠음. ㅋㅋㅋ”, “헐 진짜구나.. 신기하다 목소리 좋아서 눈여겨 보고 있었는데!”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슬하에 1남 1녀를 두고 있는 전인화˙유동근 부부는 그간 자녀의 이름을 언급한 적은 있으나, 가족의 모습을 공개한 적은 없기에 항간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과거 전인화는 후배 주원에게 “주원과 아들이 닮았다. 키가 큰 것이나 사랑스러운 느낌이 닮았다”라고 언급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특히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지난 2011년 3월 상영된 뮤지컬 ‘웨딩앤캐쉬’에서 유동근과 유지상이라는 이름의 배우가 함께 출연한 사실이 언급됐다.

이를 본 누리꾼이 해당 배우의 프로필 사진과 ‘슈퍼밴드’에 출연 중인 유지상의 모습이 같은 것을 기반으로 유동근의 자녀 유지상과 같은 사람이 아니냐는 궁금증을 나타냈던 바, 사실으로 드러나 더욱더 눈길을 끈다.

한편, 유지상이 출연 중인 ‘슈퍼밴드’는 숨겨진 천재 뮤지션을 찾아 최고의 조합과 음악으로 만들어질 슈퍼밴드를 결성하는 프로그램으로 매주 금요일 오후 9시 JTBC에서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