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궁금한 이야기Y’ 허경영, 스스로 신이 된 남자 하늘궁-300만원 백궁 명패…‘병을 고친다며 성추행’ 그의 진짜 정체는?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05.17 21:3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궁금한 이야기Y’에서 스스로 신이 된 남자 허경영의 하늘궁에 대한 사연이 나왔다. 

17일 방송된 SBS ‘궁금한 이야기Y’에서 매주 일요일, 경기도 한 시골 마을에는 대형 관광버스를 타고 온 수 백 명의 사람들이 몰려들고 있다. 

 

SBS‘궁금한 이야기Y’방송캡처
SBS‘궁금한 이야기Y’방송캡처

 

사람들은 가슴에 누군가의 얼굴이 그려진 배지를 하나씩 달고 기대와 흥분이 가득한 표정으로 어디론가 가고 있었다.

그 중에는 어린 아이를 업은 젊은 사람부터 스님, 목사까지 있었는데 그들을 따라 들어간 곳은 '하늘궁'이라는 이름의 넓은 정원에 새로 지은 한옥이 예스럽게 자리잡고 있었다.

사람들은 크게 군가를 부르며 누군가를 기다리고 있었고 환호 속에 등장한 사람은 바로 지난 2007년 대선에 출마했던 허경영 씨였다.

허경영 씨는 선거법 위반 혐의로 재판을 받은 이후 출마를 못하게 됐고 사람들의 관심에서 멀어졌는데 이번에 화려하게 부활했다.

제작진은 허경영 콜센터로 전화했고 콜센터 직원은 “허경영이 신이신 건 알죠? 그 천신이신 신이 하늘의 에머지를 넣어주신다고 누구한테만? 정회원 한테만!”이라고 말했다. 

허경영의 '하늘궁'에서 열리는 강의를 듣기 위해서는 10만원의 참가비를 지급해야 했다.

그리고 2만 원 이상 금액을 매달 자동 이체하는 정회원이 되어야만 허경영의 특별한 에너지를 받는 치유의 시간을 가질 수 있다고 했다.

실제로 그를 믿고 따르는 사람들은 허경영 씨가 자신의 눈을 바라보며 몸을 쓰다듬는 것으로 병이 낫는다고 믿었다.

또한 '하늘궁' 안에서는 허경영의 프리미엄 에너지를 받을 수 있는 300만원의 '백궁명패'란 걸 사도록 권유했다.

이 이름을 적은 작은 명패는 죽었을 때 하늘의 심판 과정 없이 천국으로 진행하는 프리패스라고 허 씨 측에서 주장했다.

허경영 씨가 하는 이른바 에너지 치유라는 행위로 인해 피해를 본 사람들이 나타나기 시작했다.

몸을 쓰다듬어 치유한다는 과정에서 허경영 씨에 의해 성추행이 벌어지기도 하고, 허경영 씨 에너지 치유를 받고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췌장암 판정을 받아 생명을 잃은 사람까지 생겼다.

그는 자신과 눈을 마주치기만 하면 어떤 질병도 고칠 수 있다고 말했다.

또 허경영은 하늘궁 외에 주변땅을 매입하면서 자신만의 왕국을 만들었는데 그가 하는 모든 것들이 모두 속임수라고 주장하는투자금을 돌려달라고 했지만 받지 못했다고 하면서 시청자들에게 놀라움을 줬다. 

SBS‘궁금한 이야기Y’은 매주 금요일 밤 8시 55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