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종합] ‘젝스키스 탈퇴’ 강성훈 여자친구, 매니저 가택침입 벌금 150만원…‘망언-협박-임신설 끝없는 논란’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9.05.15 11:1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젝스키스 전 멤버 강성훈의 여자 친구 박 모 씨에게 벌금의 구약식 처분이 내려졌다.

15일 SBS funE 보도에 따르면 최근 서울동부지검은 전 매니저 자택에 무단으로 침입한 혐의 등을 받아온 박 씨에 대해 벌금 150만 원의 구약식 처분을 내렸다고 밝혔다.
 
박씨는 강성훈과 함께 지난해 9월 서울 강동구 성내동에 위치한 매니저 김 모 씨의 자택을 찾아가서 현관문을 무단으로 열고 들어가거나, 김 씨의 팔을 잡는 등 상해를 입힌 혐의를 받았다. 김 씨는 박 씨를 협박 혐의로도 고소했으나 증거 불충분으로 인정되지 않았다.

지난해 9월 강성훈은 여자 친구인 박 모 씨와 함께, 전 매니저의 자택을 찾아가 수차례 만남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거부한 김 씨 형제가 택시에 탑승하자 강성훈은 자신의 차량으로 택시를 막은 뒤 김 씨에게 “내가 너를 때리기라도 하냐”며 하차를 강요하고, 김 씨의 형이 들고 있던 휴대전화기를 손으로 쳐서 빼앗았다.

강성훈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강성훈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본격 연예 한밤’에서 입수한 영상에는 택시를 막는 강성훈의 모습이 공개되며 논란이 더해지기도 했다.

당시 전 매니저는 강성훈이 보냈던 문자를 공개하며 “‘나를 적으로 만들면 나는 끝까지 가는 사람이니까’ 라고 적혀있는데 그 문자를 봤을 때 너무 무서웠다”라고 고백했다.

이에 경찰은 강성훈과 함께 현장에 있던 여자친구 박모 씨에게도 공동 강요 및 주거 침입 혐의로 서울 중앙지검에 송치했다.

한편, 강성훈은 지난해 4월 젝스키스 데뷔 20주년 기념 영상회를 ‘후니월드’ 이름으로 열면서 티켓 판매 수익금과 기부금 등 1억원을 모았지만, 결국 기부를 하지 않았고 공금 가운데 상당부분을 횡령했다는 혐의도 받고 있다. 

이후 강성훈은 YG엔터테인먼트와 전속 계약을 해지했으며 젝스키스에서 탈퇴했다.

또한 최근에는 여자친구 임신설 및 후배 아이돌 비하 발언, 팬 얼평 등이 도마위에 오르며 끊임없는 논란을 낳고 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진짜 가지가지한다”, “커플이 둘다 양아치”, “까도까도 계속나오는걸 보니 애초부터 인성이 글렀네” “사람은 쉽게 안 변한다. 아마 얜 평생 안 바뀔듯” 등 비판의 댓글을 달았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