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종합] ‘사기 논란-팬 기만’ 젝스키스 전 멤버 강성훈, 후배 비투비(BTOB) ‘외모 품평’ 논란…다시금 재조명 

  • 권미성 기자
  • 승인 2019.05.13 07:1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젝스키스 출신 강성훈이 후배 아이돌 비투비의 외모 품평이 논란을 불러오고 있다.

지난 12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 강성훈 망언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약 1분 5초 분량의 영상에서 강성훈은 “키가 좀 컸으면 좋겠다. 키 크는 수술은 왜 안 나오지? 8cm 늘려야 되는데, 8cm만 크면 자신 있다”고 말했다.

그러다 갑자기 강성훈은 “요즘 아이돌 못생긴 것 같다. 숍에서 보면 진짜 못생겼다. 피부도 더럽고 못생겼다”라며 “누구라고 특정 지을 수는 없다. 동방신기 이후로 잘생긴 아이돌이 하나도 없다”고 단정지어 말했다. 이야기를 듣던 팬들도 “맞다”며 맞장구를 쳤다.

강성훈 SNS
강성훈 SNS

이에 한 팬은 “저번에 봤던 비투비는 어땠냐?”라고 물었다.

팬의 질문에 강성훈은 “내가 걔네라고 어떻게 말을 하겠냐”고 답했다.

강성훈 비투비 외모 품평 논란 / 온라인 커뮤니티
강성훈 비투비 외모 품평 논란 / 온라인 커뮤니티

그러면서 “난 제작하면 얼굴 보고 뽑을 거다. 연예인이 좀 괜찮게 생겨야 되는 거 아니냐”고 되묻기도 했다.

또 “피부도 좋고, 아우라도 좋아야 하는 거 아니냐”라며 “난 활동을 너무 안 하니까 아우라가 죽었다”고 설명했다.

별다른 활동을 하지 않는 강성훈의 과거 실언이 갑자기 무슨 이유에서 대중에 공개됐는지 확인되지 않았다.

이 영상을 최초로 공개한 유튜브 채널은 과거 대만 팬미팅을 일방적으로 취소한 강성훈 측의 해명을 요구하는 영상을 올린 적이 있다.

강성훈 팬 기만 논란 / 온라인 커뮤니티
강성훈 팬 기만 논란 / 온라인 커뮤니티

해당 영상을 올린 누리꾼은 “오늘 하루 지켜보니 아직 멀었구나. 타 아이돌 이름은 백만 번 들어도 모르겠다”고 말했다.

또 “10분 영상 중 10분의 1 잘라옴”이라고 덧붙여 추가 영상이 나올 가능성도 내비쳤다. 

한편 강성훈은 지난해 9월 단독 팬미팅과 관련한 사기 혐의 및 팬 기만 논란 등으로 구설수에 올랐다. 

강성훈은 지난해 12월 31일자로 YG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해지됐으며, 팀 젝스키스에서 탈퇴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