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인터뷰] ‘왓칭’ 강예원, “데이트폭력은 일상의 공포…주변에서 일어날 수 있다” (종합)

  • 김현서 기자
  • 승인 2019.04.19 17:4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영화 ‘왓칭’ 속 영우를 연기한 강예원을 만났다. 

지난 11일 종로 삼청동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영화 ‘왓칭’ 속 영우를 연기한 강예원과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영화 ‘왓칭’은 회사 주차장에서 납치 당한 여자 영우가 자신을 조여오는 감시를 피해 필사의 탈주를 감행하는 공포 스릴러를 그리고 있다.

극 중 강예원은 회사에서 인정받는 커리어우먼이지만 남들에게 싫은 소리를 잘 하지 못 하는 외강내유의 성격을 가진 영우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현재 ‘갑상선기능항진증’을 앓고 있다고 밝힌 강예원에게 건강이 어떤지 묻자 “건강에 신경을 써야하지만 요즘 많이 나아졌다”며 씩씩한 모습을 보였다.

강예원 / 리틀빅픽처스 제공

언론시사회 당시 처음 완성된 영화를 시청했다는 강예원은 “항상 내 영화를 보면 민망한 거같다. 반응 좋다는 말 들었다”고 만족스러운 웃음을 보였다.

이번 영우 역의 연기가 어땠는지 물었다. 곰곰히 생각하던 강예원은 “‘데이트폭력’이 시발점이다. 옆에서도 일어날 수 있는 일이다. 일상의 공포를 보여줘서 와닿지 않을까 싶다”고 답했다.

일상 속에서 흔히 일어나고 있는 ‘데이트폭력’을 소재로 한 영화나 드라마는 많은 편이다. 이에 ‘왓칭’ 연기를 이어가며 실제로 공감하게된 지점이 있는지 묻자 그는 “데이트폭력을 예쁘게 포장하는 것이 아니라 ‘집착’에서 시작하는 것을 중점으로 뒀다”고 입을 열었다.

강예원 / 리틀빅픽처스 제공
강예원 / 리틀빅픽처스 제공

주변에서 흔히 일어날 수 있는 일이라고 생각했다며 “연기를 하며 내 옆 친구들에게도 일어날 수 있다. 그런 부분에 대해 일상적이라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영화 ‘왓칭’ 속 영우를 연기하며 마냥 피해자가 아닌 주체적인 캐릭터의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는 강예원은 “등장인물이 몇 되지 않는데 감정선을 꽉 채워가야해서 힘들긴 했다”며 고충을 토로했다.

공포, 슬픔, 분노의 감정을 짧은 시간 내에 보여줘야했던 그는 “긴박한 순간에는 준호를 향해 빌어도 봤다가 달래도 봤다가 한다. 캐릭터를 이애하다보니 단지 설정이 아니라 진짜 이럴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캐릭터에 대해 설명했다.

어두운 지하주차장에서 내내 촬영을 이어가야했던 ‘왓칭’을 촬영하며 감정소모가 크지 않았을까. 그는 “촬영한지 1년쯤 되서 (지금은) 괜찮다”며 “촬영할 때 굉장히 힘들었다. 춥기도 춥고 너무 힘들었다. 햇빛을 못 보다보니 스스로 우울하기도 했다. 밤낮이 완전히 바뀐 점이 힘들었던 거 같다”고 털어놨다.

촬영이 없는 날은 거의 밖에 나가 햇빛을 봤다는 그는 “사실 쉬는 날이 거의 없어서 햇빛을 많이 볼 수 없었다”고 웃음 지었다. 

강예원 / 리틀빅픽처스 제공
강예원 / 리틀빅픽처스 제공

촬영 이후 CCTV에 대한 공포감이 생기지 않았는지 묻자 “엄청 신경쓰이게 됐다”면서 “누군가 지켜본다는 느낌이 든다. 보호받는 걸 알면서도 기분이 나빠지는게 있는 것 같다”고 답했다. 

강아지를 기르고 있어 실제 집안에 CCTV를 설치해놨다고 밝힌 강예원은 “몇년 째 CCTV를 꺼놓고 있다. 집에서는 CCTV를 껐다켰다하는게 귀찮으니까 꺼놓은 채로 산다”며 “악용되는 사례들을 계속 보니까 CCTV가 달리 보인다”며 생각을 전했다. 

또한 지하주차장에 대한 공포가 커졌다며 “원래 지하주차장을 걸어갈 때 지인에게 내가 어디있는지 알리는 편이었다”며 “영화 찍고 나서 더 심해졌다. 차 앞에서 키를 누르는 교훈을 얻은 것 같다”고 덧붙였다.

영화를 찍고난 뒤의 휴우증은 항상 있는 것 같다고 밝힌 그는 “예전에는 그림을 그리고 풀었다. 그러다보니 시간이 지나면 자연히 건강해진다. 배우들은 작품에 대해 잘 털어내는 법을 터득해야할 필요성이 있는 것 같다”고 전했다.

범인과 추격전을 벌이는 씬이 많은 영화 ‘왓칭’. 이에 체력적으로 힘들지 않았는지 물었다. 

강예원은 “뛰는건 자신이 있었다. 오히려 움직이는게 좋았다”며 “뛰면서 날렵하다는 게 느껴지니까 재밌기도 했다”고 웃음 지었다.

자동차 액션에 대해 그는 “오히려 제한된 공간이라 사고 위험이 없어 수월했다. 어디서 누가 튀어나오지 않을거라는 확신이 드니까 괜찮았다”고 이야기했다.

액션씬을 찍으며 다치지 않았는지 걱정하자 “구르면서 다치는건 있었지만 이정도 다치는건 말하기도 좀 뭐하다”며 강인한 모습을 보이기도.

강예원 / 리틀빅픽처스 제공
강예원 / 리틀빅픽처스 제공

이번 영화를 촬영하며 어떤 점을 배웠는지 묻자 고민을 거듭하던 그는 “원맨쇼를 해본 경험”이라며 입을 열었다. 그러면서 “혼자 벅차고 힘들기도 했지만 앞으로 이런 기회가 많지 않을 거 같았다. 좋은 배움이었던 것 같다”고 웃음 지었다. 

‘날, 보러와요’에 이어 ‘왓칭’까지 스릴러 특화 배우라는 타이틀에 대해 강예원은 “아직 두 편밖에 안해 갈길이 멀다”며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스릴러퀸’ 타이틀에 대해서는 “과대포장 같다”며 웃음 짓기도.

사이코패스 연기를 해보고 싶다고 밝힌 그는 “활동 반경을 넓히고 싶은 욕심이 있다”며 “또 다른 장르에도 도전하고 싶다. 여자 준호가 되서 집착하는 올가미같은 느낌의 연기도 해보고 싶다”고 소망을 밝혔다. 

마지막으로 영화 ‘왓칭’을 통해 관객들에게 해주고 싶은 이야기가 있는 지 물었다. 

이에 강예원은 “왓칭은 연쇄살인범이 아니다. 내 옆에 있을 수 있는 사람을 그리고 있다”면서도 “사회적 이슈를 담고 있지만 스릴러 한편 재밌게 봤다는 평을 듣고 싶다”고 소망을 전했다. 

영화 ‘왓칭’은 지난 17일 전국 영화관에서 개봉했다. 러닝타임 97분. 15세 관람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