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김학노 교수의 "언제 정신 차릴래?" 일침에 차명진 전 의원 카톡방 퇴장

  • 김명수 기자
  • 승인 2019.04.17 23:4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수 기자] '세월호 막말'로 논란을 빚은 자유한국당 차명진 전 의원이 대학 동기 김학노 교수의 비난에 카카오톡 대화방에서 대답없이 퇴장하는 장면이  공개됐다.

이영성 한국일보 편집인은 17일 '동기 카톡방에서 나간 차명진'이라는 제목의 페이스북 글을 통해 "평소 점잖던 김학노(영남대 정외과 교수)가 차명진을 험한 말로 꾸짖었다"며 차 전 의원이 포함된 대화방 상황을 알려주는 휴대전화 화면 캡처 사진을 함께 올렸다.

이 편집인은 "군부 독재에 저항하던 명진이가 어쩌다 이 지경이 됐는지"라고 덧붙였다.
 
대화방 캡처 사진을 보면 차 전 의원의 대학 동기인 김학노 교수는 전날 대학 동기 14명이 참여한 대화방에서 "차명진 이 나쁜 XX야. 정신 언제 차릴래?"라고 차 전 의원을 몰아세웠다.

그러자 차명진 전 의원은 아무 대답 없이 대화방을 나갔다.

김학노 교수는 차 전 의원을 다시 초대해 "이 XX가 어딜 도망가"라고 했지만, 차 전 의원은 또 말없이 대화방을 나갔다. 김 교수는 이후 "이 XX. 없는 자리에서 욕하기도 뭐하고. 암튼 명진이는 오늘부터 완전 아웃이다"라고 썼다.

서울대 정치학과 79학번 단체 카톡방 / [이영성 한국일보 편집인 페이스북]
서울대 정치학과 79학번 단체 카톡방 / [이영성 한국일보 편집인 페이스북]

이들은 서울대 정치학과 79학번 동기다.

차 전 의원은 세월호 참사 5주기를 하루 앞둔 지난 15일 페이스북에 "세월호 유가족들. 자식의 죽음에 대한 세간의 동병상련을 회 처먹고, 찜 쪄먹고, 그것도 모자라 뼈까지 발라 먹고 진짜 징하게 해 처먹는다"는 막말을 했다가 여론의 뭇매를 맞고 해당글을 삭제했다.

이후 자유한국당에서는 징계위원회에 회부한다는 방침이 정해졌지만 실제 징계가 이뤄질 것인지는 알 수 없는 상황이다.

그러나 막상 이 상황을 다룬 SBS기사에 달린 댓글들을 보면 자유한국당 지지자들이 몰려가 차명진 의원이 잘못한 것이 없고 오히려 친구들이 빨갱이라며 매도하고 있어 차명진 의원의 사과와 해명에 대한 진정성이 없음을 역설적으로 증명하고 있다.

심지어 자유한국당 내에서도 징계로 가닥을 잡은 상황에서도 일부 누리꾼들은 여전히 잘못하지 않았다는 주장을 펴고 있어 결과적으로 차명진 전 의원이 분열과 반목만을 부추긴 셈이 됐다.

한편, 차명진 전 의원의 막말에 대해 박진성 시인은 페이스북에 한편의 시를 올렸다.

차명진에게

자식이 죽으면 말이야
나의 피 같고
눈 안에 도는 눈물 같고
내 복숭아뼈 같은
그 자식이 죽으면 말이야

꿈에서라도 잠 자다가도
내 자식을 회 처먹고 내 자식을 찜 쩌먹고
내 자식을 뼈까지 발라먹으려는
그 짐승 새끼들이

더는 못 해치게 지키고 싶은 것이야

이렇게 벚꽃 흩날리는 4월이면
소름이 피부가 된 계절이면

그 죽은 자식들이 살아 돌아와서
물에서 걸어나와서
며칠씩 베갯머리에서 자고도 가는 것이다

짐승 새끼들도 그러는 것이다

그 주둥이를 닥치라
그 손가락을 부러뜨리라

짐승이 아닌 사람이라면 네가,
짐승 새끼가 아닌 사람 새끼라면

박진성 시인이 차명진 전 의원에게 보낸 시
박진성 시인이 차명진 전 의원에게 보낸 시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