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종합] ‘세월호 막말’ 정진석-차명진, 해명에도 비난 봇물…한국당 징계 논의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9.04.16 22:3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국민의 아픔인 세월호 참사가 5주기를 맞은 가운데, 막말로 또한번의 상처를 준 자유한국당 정진석 의원과 차명진 전 의원에 대한 비난의 목소리가 여전히 뜨겁다.

문제가 커지자 자유한국당은 16일 세월호 유가족을 향한 원색적인 비난으로 논란을 일으킨 정진석 의원과 차명진 전 의원에 대한 징계 문제를 논의하기로 했다. 

한국당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정 의원과 차 전 의원의 세월호 관련 발언에 대한 징계를 논의하기 위해 중앙윤리위원회를 소집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황교안 대표는 이날 세월호 참사 일반인 희생자 5주기 추모제 참석 직후 물의를 일으킨 두 사람에 대한 징계 논의를 시사한 바 있다.

자유한국당 정진석 의원-차명진 전 의원 페이스북
자유한국당 정진석 의원-차명진 전 의원 페이스북

이에 정진석 의원은 이날 세월호에 관한 막말에 대해 "유가족이 아닌 정치권을 향한 얘기"라고 해명했다.

보도에 따르면 정의원은 뉴시스와의 전화통화에서 "유가족에게 한 말이 아닌 정치권을 향한 일반적인 말"이라며 "오해하지 말았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어 "세월호 기일 날인데 유가족에게 그런 말을 하는 사람이 어디 있겠나. 유가족에게 하는 말이라고 게시물 어디에 써 있나. 이야기를 자꾸 만들지 않았으면 한다"고 했다.

앞서 정 의원은 세월호 참사 5주기인 이날 오전 페이스북에 "세월호 그만 좀 우려 먹으라 하세요. 죽은 애들이 불쌍하면 정말 이러면 안되는 거죠. 이제 징글징글해요. 오늘 아침 받은 메시지다"라는 글을 올렸다. 이 글은 현재 삭제된 상태다.

차 위원장도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해당 발언을 사과했다. 그는 "세월호 유가족 여러분과 세월호 희생자를 애도하는 분들께 머리 숙여 용서를 빈다"고 전했다.

차명진 전 의원 페이스북
차명진 전 의원 페이스북

이어 "제가 한국당의 황교안 대표와 박근혜 전 대통령이 세월호 사고 책임자로 고발당했다는 뉴스를 보고 흥분한 나머지 감정적인 언어로 세월호 유가족을 비난했다"며 "가족들의 아픈 상처가 저로 인해 도졌다는 생각에 괴롭고 송구스럽다"고 해명했다.

그는 "세월호 희생이 정치적으로 악용되는 거 같아서 순간적인 격분을 못 참았다. 저의 부족한 수양 때문이다"며 "깊이 반성하며 유가족들에게 다시 한번 머리숙여 사과드린다. 반성하는 의미에서 페북과 방송 활동을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차 위원장은 지난 15일 페이스북에 “세월호 유가족들이 자식의 죽음에 대한 세간의 동병상련을 회 처먹고 찜 쪄먹고 그것도 모자라 뼈까지 발라 먹는다. 진짜 징하게 해쳐 먹는다”는 비하 글을 올려 비난을 샀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