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별장 성접대 의혹’ 김학의 동영상, 고화질 원본 사진 공개…“얼굴과 테가 없는 안경까지 선명해”

  • 권미성 기자
  • 승인 2019.04.12 10:5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모습이 담긴 고화질 동영상 원본 일부가 공개됐다.

12일 YTN 단독보도로 ‘고화질 원본’이 입수돼 공개됐다.

YTN에 따르면 “기존 저화질 화면과는 달리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얼굴이 선명히 드러난 고화질 원본을 입수했다”며 “국민의 알 권리, 검찰의 부실 수사 의혹을 폭로한다는 차원에서 일부를 공개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기존의 저화질 화면과는 달리 김 전 차관의 얼굴이 선명하게 드러났고, 윤중천 씨와의 관계를 읽을 수 있는 단서도 포착됐다”고 덧붙였다.

보도에 따르면 해당 영상은 지난 2013년 5월 경찰이 확보했다는 ‘김학의 동영상’의 고화질 원본이다.

전 법무부 차관 김학의 동영상 원본 사진 성폭력 의혹 사건 / YTN 뉴스 방송 캡처
전 법무부 차관 김학의 동영상 원본 사진 성폭력 의혹 사건 / YTN 뉴스 방송 캡처

영상 속에서는 김학의 얼굴과 테가 없는 안경까지 선명하게 드러났다.

YTN은 황민구 법영상분석연구소장에 분석에 의뢰해 동영상의 남성과 김 전 차관이 동일인일 가능성이 매우 높다는 답변을 얻었다.

해당 동영상은 이른바 ‘김학의 사건’의 시작인 건설업자 윤중천씨와 권모씨의 간통 고소 사건이 불거진 지난 2012년 10월 8일에 제작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수사팀 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윤씨가 김 전 차관과의 사이가 틀어지자 협박용으로 김 전 차관만 나온 장면만 추출해 동영상 CD를 만든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경찰은 지난 2013년 수사 당시 윤씨의 성범죄에 동원된 여성은 모두 24명이고, 이 가운데 김 전 차관과 성관계를 맺었다고 진술한 여성은 5명이라고 밝혔다.

당시 여성 5명은 모두 윤씨가 마련한 자리에 참석했고, 김 전 차관을 알게됐다고 밝혔다. 김 전 차관의 성과계를 원한 것도 아니었다고 일관되게 밝혔다.

하지만 검찰은 동영상 속 김 전 차관을 ‘불상의 남성’이라며 무혐의 처분을 내린 것.

이 동영상의 원본 사진을 본 누리꾼들의 반응은 “김학의 맞네”, “정말 행복한 표정이시네요 참나”, “경찰수사가 맞다고? 그냥봐도 김학의인데, 눈이 삐었나? 이것은 완전 국민을 우롱하는것”, “참나...완전 즐기는 표정이구나 발정난 사람아...”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김 전 차관은 최근 자신으로부터 성폭행 피해를 당했다고 주장한 여성들을 무고혐의로 고소한 상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