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박지원, “김학의 동영상 제보자는 경찰 고위 간부”

  • 장필구 기자
  • 승인 2019.04.04 22:1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필구 기자]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에서 재수사에 들어간 ‘김학의 게이트’를 심도 있게 들여다보았다.

4일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이하 ‘스포트라이트’)에서는 ‘김학의 진실게임 전말!’ 편이 방송됐다.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방송 캡처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방송 캡처

박근혜 정부 초반이었던, 지난 2013년 한 동영상의 유출로 세간을 뒤흔든 희대의 성접대 스캔들이 터졌다. 건설업자 윤중천 씨가 고위 공직자나 부유층 인사들에게 성접대를 했다는 의혹에, 고위공직자 등 144명이 줄줄이 소환됐다.

그 중심에는 해당 영상 속 인물로 거론된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이 있었다. 2번의 검찰 수사와 공개된 동영상 그리고 피해자로 추정되는 인물의 구체적 진술이 있었음에도 그는 무혐의 처분됐다.

그리고 지난해 들어 ‘故 장자연 사건’과 함께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을 둘러싼 성접대 논란 또한 재점화 돼 지금에 이르렀다. 6년 만인 지금 역대급 수사단으로 재수사에 들어간 것이다.

이와 관련,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은 지난 2013년 3월경 김학의 전 법무차관의 임명발표 당시에 정치권에 흘러 들어간 ‘김학의 동영상’의 제보자에 대해 “‘경찰 고위 간부’가 (제보를) 줬기 때문에 그 대상에 대해서는 밝힐 생각이 없다. 검찰에서 수사하면 막힐 경우가 있으니까 법사위에게 한 번 따져봤으면 좋겠다, 그런 내용이었다”고 말했다.

박지원은 이에 앞서 “내가 받은 것은 CD, 녹음테이프, 사진이기 때문에 김학의 전 차관이 ‘검찰총장이 된다’, ‘법무부 장관이 된다’라고 하니까 만약 필요하다고 하면 청문회에서 사용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스포츠라이트’ 측이 통화한 전 민주당 관계자도 “2012년 12월에 대통령 선거가 있었는데 대통령 선거 훨씬 이전에 이 첩보가 저한테 들어왔다. 저를 불러서 검찰 관련해서 중요한 얘기를 해줄 게 있다고 했다. ‘경찰 고위 간부’가 검찰 관련된 여러 가지 부적절한 행태 등을 제보할 수 있다”고 전했다.

JTBC 정통 탐사기획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는 매주 목요일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