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발렌시아 구단주 딸 킴림, SNS서 ‘버닝썬 게이트’ 연관성 부정…“클럽 아레나 방문했지만 파티 주선 부탁한 적 없어” (종합)

  • 이창규 기자
  • 승인 2019.03.24 05:4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스페인 라리가(LaLiga) 발렌시아 CF 구단주 피터 림의 딸 킴 림이 SNS에 남긴 글이 눈길을 끈다.

킴림은 지난 23일(한국시간) 자신의 인스타스토리에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공개된 글에 따르면 버닝썬 게이트와 관련된 내용이 보도되기 전, 승리가 그에게 전화를 했다고 한다.

킴림 인스타그램
킴림 인스타그램

킴림은 “승리는 내게 몇가지 이상한 질문을 하고 나서 전화를 끊었다”면서 “승리가 왜 내게 전화를 걸었는지 모르겠으며, 내가 왜 이 사건에 휘말리게 됐는지 의문이다. 통화가 끝난 후 굉장히 혼란스러웠다”고 밝혔다.

그는 “승리의 변호사가 승리의 입장문을 발표하더라. 그 내용을 보니 승리가 내게 다른 여자들 - 승리의 주장에 따르면 성매매 여성이 아닌 - 과 함께 놀 수 있도록 파티를 주선했다고 되어있었다”고 말을 이었다.

킴림은 이어서 “2015년 12월 9일에 나는 내 싱가포르 친구들과 함께 한국에 있었다. 우리는 클럽 아레나에 놀러갔고, 승리가 VIP석을 잡아줬다. 우리는 우리끼리 논 후 자리를 떠났다”고 주장했다.

킴림 인스타그램
킴림 인스타그램

그는 “절대로 우리 외에 동행한 스태프나 후원자가 없다. 나는 다른 여자들과 함께 파티를 주선해달라고 부탁한 적이 없다”면서 “나와 함께 있던 다른 4명이 이를 증명할 수 있다. 나는 단순히 그날 그곳에 있었다는 이유로 사건에 얽혔다”고 억울함을 털어놨다.

마지막으로 그는 “나는 이 사건과 어떠한 연관이 없으며, 나를 다시 언급하는 언론이 있다면 내 변호사로부터 연락을 받게 될 것”이라고 적었다.

어쨌든 킴 림은 승리와의 친분에 대해서는 부정하지 않았고, 클럽 아레나에 방문했던 사실도 인정했다.

킴림 인스타그램
킴림 인스타그램

하지만 이외의 의혹에 대해서는 전부 부정했는데, 그의 주장에 대한 사실여부는 추후 밝혀지게 될 것으로 보인다.

승리의 법률대리인 손병호 변호사는 지난 21일 승리의 성접대 의혹에 대해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승리가 강남 클럽 아레나에 여자 A씨 일행을 위한 자리를 마련하고 여자를 부르라는 말이 나오는데, A씨는 승리의 친구이며 여자를 부르라는 말은 여행 메이트를 소개해달라는 의미였다”고 해명한 바 있다.

킴림의 주장과는 상반된 내용이 있는 편이라, 과연 어느 쪽이 진실을 말하고 있는 것인지 관심이 모인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