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산티아고 순례길, 스페인과 프랑스 접경에 위치한 기독교 순례길…‘순례자의 뜻은?’

  • 이예지 기자
  • 승인 2019.03.16 03:1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예지 기자] 산티아고 순례길과 순례자의 뜻에 대한 네티즌들의 관심이 뜨겁다.

우선, 산티아고 순례길은 1993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된 스페인과 프랑스 접경에 위치한 기독교 순례길이다.

예수의 열두 제자였던 야곱(야고보)의 무덤이 있는 스페인 북서쪽 도시 산티아고 데 콤포스텔라(Santiago de Compostela)로 향하는 약 800km에 이르는 길이다.

산티아고(Santiago)는 야곱(야고보)을 칭하는 스페인식 이름이며, 영어로 세인트 제임스(Saint James)라고 한다.

1189년 교황 알렉산더 3세가 예루살렘, 로마와 함께 산티아고 데 콤포스텔라(Santiago de Compostela)를 성스로운 도시로 선포한 바 있다.

1987년 파울로 코엘료의 ‘순례자’가 출간된 이후 더욱 유명세를 탔으며, 또한 1993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지정되자 유럽과 전 세계로부터의 성지순례가 더욱 활발해졌다.

순례자의 뜻은 크게 두 가지 개념으로 볼 수 있다.

유네스코 세계유산
유네스코 세계유산

첫번째는 성지를 순례하는 사람이다.

두번째는 하늘나라에 소망을 두고 그 본향을 바라보며 이 땅에서 나그네와 같은 자세로 살아가는 성도(히11:16; 찬송가 377,480장)을 뜻한다.

순례자는 또한 초기 그리스도교도들은 현세의 삶이 일시적이라고 여겼다.

그들의 마음은 영원함에 집착했다. 히브리서 11장은 과거의 성인들을 회상하며 그들이 “땅에서는 외국인과 나그네”였다고 말한다.

또한 베드로전서 2장은 그리스도교도를 “외국인과 나그네”라고 칭한다.

1620년 매사추세츠의 플리머스 식민지에 정착한 영국인들은 필그림(Pilgrim)이라고 알려졌으나 그때는 그 명칭이 사용되지 않았다.

필그림이라는 말은 1820년 대니얼 웹스터라는 정치가가 미국 정착 200주년을 기념하는 연설에 처음 사용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