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트래블러’ 류준열X이제훈, 여행 가이드 자처하며 쿠바의 풍경 만끽

  • 이승주 기자
  • 승인 2019.03.15 14:1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승주 기자] 트래블러’의 류준열과 이제훈이 꿀케미를 선보였다.

 류준열이 이제훈의 가이드를 자처하며 유쾌한 케미를 선보인 것.

지난 14일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트래블러’에서는 류준열이 이제훈을 만나며 반가움을 표하고 스스로 이제훈의 여행 가이드가 되겠다고 하며 일일가이드로 나섰다.

류준열은 이제훈에게 쿠바의 이곳저곳을 보여주고 사전에 공부한 지식을 바탕으로 그가 쿠바의 아바나(Habana)를 제대로 즐길 수 있도록 도움을 줬다.

JTBC ‘트래블러’

뿐만 아니라 두 사람의 훈훈한 투 샷은 그들의 훈훈한 우정과 케미가 돋보여 눈길을 끌었다.

이날 방송에서 류준열은 이제훈에게 쿠바 역사에 대해 설명해주며 쿠바의 전반적인 내용을 설명해주기 시작했다.

또한 이제훈 역시 류준열의 말을 경청하며 하나하나 따라서 듣는 모습이 시청자들에게 엄마미소를 선사했다.

류준열의 배려는 끝이 아니었다.

그는 처음 배낭여행을 해보는 이제훈을 위해 미리 공부하고 찾아보고 쿠바의 체험 등을 겪어보며 이제훈이 험난함을 겪지 않도록 배려하는 모습을 보이며 감춰진 배려심과 마음씨에 시청자들을 잔잔한 감동으로 물들였다.

JTBC ‘트래블러’

하지만 류준열의 배려 깊은 여행에도 고난은 늘 찾아왔다.

여전히 어려운 택시 가격 흥정과 입에 맞지 않는 음식까지 그들을 괴롭혔기 때문.

이제훈과 류준열이 고난을 딛고 어떤 배낭여행을 할 지 기대가 된다.

류준열과 이제훈의 브로맨스를 볼 수 있는 JTBC 예능 프로그램 ‘트래블러’는 매주 목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