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빙의’ 송새벽, 고준희의 영매 어머니 얘기 듣고…이원종 연쇄 살인범 조한선 살해-원현준은 연정훈 몸속으로 빙의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03.15 00:0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빙의’에서 송새벽이 고준희와 속 깊은 얘기를 하고 조한선을 연쇄살인범으로 확신해서 본격적으로 미행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14일 방송된 ocn 수목드라마‘빙의’ 에서는 필성(송새벽)은 최근 발생한 살인사건들의 범인으로 한울 의료원 외과 의사 양우(조한선)을 지목했다. 

 

OCN ‘빙의’방송캡처
OCN ‘빙의’방송캡처

 
하지만 결정적으로 범행 현장 근처 CCTV에서 찍힌 게 아무것도 없었다.
 
필성(송새벽)은 유반장(이원종)의 만류에도 혼자 자신이 죽인 남자의 장례식장에 있는 양우(조한선)를 찾아갔다.
 
필성(송새벽)은 양우(조한선)가 장례식장에서 소름끼치게 웃는 모습을 보고 확신을 갖고 긴급 체포하지만, 양우는 증거 불충분으로 석방되고 말았다.
 
양우(조한선)는 유반장(이원종)이 사과를 하자 “강필성 형사 처분하지 마라. 저런 열혈 형사 한 명쯤은 있어도 좋지 않냐? 살인범이나 빨리 잡아라”고 말했다.
 
필성(송새벽)은 속상한 마음에 서정(고준희)을 찾아와서 술을 마시자고 제안했다.
 
필성(송새벽)은 서정에게 양우(조한선)에 대해 얘기를 하면서 “그 녀석의 과거가 보였고 그 녀석은 내 엄마에 대해 아는 것 같더라”고 말했다.
 
이어 필성(송새벽)은 서정에게 “엄마에 대해 말해봐”라고 했고 서정은 “나와 같은 영매였던 어머니는 어린시절 헤어져 얼굴조차 모른다”는 말을 했다.
 
그러자 필성(송새벽)은 자살한 자신의 어머니를 떠올리며 원망과 그리움으로 눈물을 흘렸다.
 

OCN ‘빙의’방송캡처
OCN ‘빙의’방송캡처

 

한편, 양우(조한선)의 아내는 “경찰이 당신을 연쇄살인범이라고 경찰서로 데리고 가서 놀랐다”라고 말했고 양우(조한선)는 “내가 만약 진짜 연쇄 살인범이면 어떻겠냐?”라고 물었다.
 
그러자 양우의 아내는 심상치 않은 양우(조한선)의 눈빛을 보고 “아니죠?”라고 물었고 양우는 “맞다. 내가 아직 네 남편으로 보이냐?”라고 물었다. 
 
필성(송새벽)은 양우(조한선)가 범인이라 믿으며 유반장(이원종) 몰래 단독 수사를 계속했다.
 
필성(송새벽)은 양우가 골프 연습장에서 만난 여성과 밀회를 즐기는 모습을 발견하고 새로운 타깃임을 확신했다.
 
필성은 양우(조한선)가 여성과 함께 호텔에 들어가서 혼자 나오는 모습을 보고 현장을 잡기 위해 양우가 있던 방을 급습했지만 여성은 살아 있었다.
 

하지만 필성(송새벽)은 여성에게 양우(조한선)가 연쇄살인범 용의자라는 사실을 알리고 “혹시 다시 연락이 오면 자신에게 알려달라”고 하며 명함을 남겼다.

필성(송새벽)은 아파트 경비에게서 양우의 아내가 언제부터인가 밖으로 나오지 않는다는 말을 듣고 양우의 집을 찾았지만 핏자국만 있었고 그때 명함을 준 여성에게 전화가 왔다.

그는 여성이 위험하다는 것을 감지하고 유반장에게 전화를 하고 양우(조한선)의 뒤를 쫓았다.

필성(송새벽)은 양우(조한선)가 여성을 목을 매달아 놓고 자신을 기다리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됐고 양우는 필성에게 “살고 싶다면 여자를 두고 도망가. 너를 보면 김낙천 형사가 떠오른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필성은 여성을 구하기 위해 여성의 다리를 잡았고 양우는 필성의 목에 칼을 들이댔다.

그때 유반장(이원종)과 남현(박진우)이 나타났고 양우에게 칼을 버리라고 했지만 말을 듣지 않자 총을 발사했다.

결국 양우(조한선)는 총을 맞아 사망을 했고 양우 안에 있던 황대두(원현준)의 영혼은 수혁(연정훈)에게로 옮겨지면서 수혁의 몸으로 또 다시 살인을 할 것을 암시하면서 시청자들에게 궁금증을 줬다. 
 
OCN 수목드라마‘빙의’은 매주 수요일, 목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