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SKY캐슬(스카이 캐슬) 20회-최종회’ 김병철, 윤세아에게 항복 “저거 혼자 못 버려”…김동희-조병규와 ‘피라미드 버려’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02.02 00:0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SKY 캐슬’에서는 김병철과 윤세아가 화해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1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SKY 캐슬 20회- 최종회’에서는 혜나(김보라)의 죽음 이후 진정한 삶의 의미를 깨달아가는 캐슬 주민의 모습이 나왔다. 

 

jtbc‘SKY 캐슬’방송캡처
jtbc‘SKY 캐슬’방송캡처

  
민혁(김병철)은 승혜(윤세아)가 서준(김동희)과 기준(조병규)를 데리고 집을 나가자 그리움을 못 이겨서 술을 마셨다.
 
민혁(김병철)은 술을 마시다가 승혜(윤세아)에게 취중진담의 문자를 보냈고 다음날 승혜(윤세아)가 집에 왔다.
 
승혜(윤세아)는 민혁에게 문자를 보여주면서 “당신 이러다 정말 외로운 인생 살까봐 내가 마음이 얼마나 아픈지 알아요?”라며 걱정을 했다.
 
민혁(김병철)은 울음을 터트리며 “당신도 나 없으니까 좋아? 행복해?”라고 물었다.
 
그러자 승혜(윤세아)는 민혁에게 “그럴리가요. 당신 얼마나 힘들까봐 걱정되서 죽는 줄 알았는데”라면서 그를 끌어 안았다.
 
승혜는 “조건 철저하게 지키세요. 아셨죠?”라고 당부했고 민혁은 “그런데 저거 나 혼자 못버려 무거워”라고 하며 피라미드를 가리켰다.
 

또 승혜(윤세아)는 서준(김동희)과 기준(조병규)에게 “아빠와 함께 피라미드를 버려라”고 하면서 시청자들에게 감탄사를 자아내게 했다. 
 
jtbc 금토드라마‘SKY 캐슬(스카이 캐슬)’는 매주 금요일, 토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