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영화가 좋다’ 시한폭탄이 된 차 안에 가족이 있다 ··· ‘돈겟아웃’ 보탄 빌케 모링-노라 허츠 주연

  • 강지연 기자
  • 승인 2019.01.12 10:4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지연 기자]  

‘영화가 좋다’에서 ‘돈겟아웃’을 언급했다. 

12일 방송된 KBS2 ‘영화가 좋다’에서는 ‘돈겟아웃’을 언급해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KBS2 ‘영화가 좋다’ 방송 캡처
KBS2 ‘영화가 좋다’ 방송 캡처
KBS2 ‘영화가 좋다’ 방송 캡처
KBS2 ‘영화가 좋다’ 방송 캡처

 

칼은 부동산 개발로 명성을 떨치는 성공한 사업가다. 어느 날 아침, 출근시간이 된 칼이 아이들을 학교에 데려다 주려 차로 갔을 때, 차문이 열려있는 것을 발견한다. 

칼은 대수롭지 않게 여기고 아이들과 함께 차를 탄 후, 출발한다. 그런데 낯선 전화벨이 울린다. 칼이 전화를 받자 발신인은 차에 폭탄이 설치되어 있다고 말한다. 

장난전화라고 생각한 칼은 전화를 끊는다. 하지만 불안한 마음에 차 안을 확인했다가 폭탄을 발견한다. 방금 전 전화는 단순한 장난전화가 아니었다.

발신인은 다시 전화를 걸어 “원격 기폭 장치가 나한테 있다. 돈을 보내라”고 칼에게 요구한다. 칼과 아이들은 자신들도 모르는 사이에 차 안에 갇히게 되었다.

같은 전화를 받은 동료가 차 밖으로 나왔다가 칼의 눈앞에서 잔인하게 살해당한다. 차가 폭파된 여파가 칼의 아들에게 치명상으로 다가왔다. 칼은 패닉에 빠진다.

부와 권위의 상징인 고급 세단이 시한폭탄으로 변해 칼을 옥죄어온다. 칼은 어쩔 수 없이 아내에게 전화를 건다. 그 와중에 칼의 아들이 의식을 잃는다.

그런데 병원으로 향하던 중, 경찰이 칼의 차를 잡는다. 어느 새 칼은 돈을 위해 친자식을 인질로 잡은 비정한 아버지로 몰렸다. 이 모든 것은 범인이 짜놓은 계획이었다. 경찰은 계속 칼을 의심한다.

‘영화가 좋다’는 매주 토요일 오전 10시 20분, KBS2에서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