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외부자들’ 이동관 전 수석, 이재명 행보에 “미드 ‘하우스 오브 카드’ 생각나, 대단한 싸움꾼”

  • 장필구 기자
  • 승인 2018.12.18 23:2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필구 기자]  ‘외부자들’에서 이동관 전 수석이 이재명 지사와 관련해 한 미국드라마 작품을 언급했다.
  
18일 채널A ‘외부자들’은 국회의원 연봉 셀프 인상 논란, 이재명·김경수 지사의 백의종군 선언 등을 주제로 진행됐다.

채널A ‘외부자들’ 방송 캡처
채널A ‘외부자들’ 방송 캡처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문준용 씨 거론 등 자신을 둘러싼 논란의 정면에 서 거침없는 행보를 보이고 있는 이재명 경기지사에 대해 이동관 전 수석은  “상황을 종합적으로 보면 마치 미국 정치 드라마 중에서 ‘하우스 오브 카드’라고 있는데, 그거 보는 것 같았다. 은모, 반전 거기에 섹스까지”라고 해 눈길을 끌었다.

이동관 전 수석은 또 “문준용 카드라는 한방으로 뒤집었다. 진짜 대단한 싸움꾼이다. 나중에 이거 드라마로 만들어질 것 같다는 생각이 들 정도”라고 말했다.

채널A 시사대담 예능 프로그램 ‘외부자들’는 매주 화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