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부산 폐수처리업체 황화수소 누출사고 중독 사망자 3명으로 늘어, 직원들 구조하던 중 과다흡입한 것으로 알려져

  • 김현서 기자
  • 승인 2018.12.17 10:1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부산 한 폐수처리업체에서 유독가스를 마신 뒤 의식불명 상태에 빠졌던 1명이 또 사망했다.

17일 부산 사상경찰서 측은 전날 오후 4시경 부산 한 병원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아오던 임모(38) 씨가 숨졌다고 밝혔다.

의료진은 임씨가 황화수소 중독으로 산소결핍에 의한 뇌 손상으로 숨졌다는 의견을 낸 것으로 알려졌다.

임씨는 폐수처리업체 영업이사로 당일 황화수소가 누출되자 사고현장에서 직원들을 구조하던 중 가스를 과다 흡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제공

앞서 지난달 28일 부산 사상구 학장동에 있는 폐수처리업체에서 황화수소가 누출되는 사고가 일어났다.

해당 사고로 4명이 의식불명에 빠져 치료를 받아왔다.

사고 발생 4일 만인 지난 2일 이모(52) 씨가 사망했으며 이후 15일만에 조모(48) 씨가 숨졌다.

한편 경찰은 사고현장 폐수에 대한 국과수 감정 결과가 나오는 대로 사고원인 수사결과를 발표할 방침이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