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경찰, 헌금 110억 횡령 혐의 의혹…이재록 만민중앙성결교회 목사 검찰 송치+수년 동안 여성 신도 7명 성폭행혐의

  • 권미성 기자
  • 승인 2018.10.01 18:1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경찰이 여신도 성폭행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만민교회 이재록 목사에게 추가로 횡령 혐의를 적용해 검찰에 송치됐다.

이재록(75) 만민중앙성결교회 목사가 ‘강사비’로 교회 헌금을 가로챘다는 사건을 수사하던 경찰이 해당 사건을 검찰로 넘겼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1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혐의로 이 목사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이 목사는 2009년 1월부터 2015년 8월까지 15개 교회 주관으로 열린 특별예배에서 설교 후 강사비 명목으로 수천만 원에서 수억 원씩 110억 원을 챙긴 것으로 경찰은 파악했다.

이재록 / 뉴시스
이재록 / 뉴시스

이 목사가 2012년부터 지난해까지 횡령액 중 11억여 원을 자녀들에게 줬다고 경찰은 밝혔다.

이에 앞서 이 목사는 수년 동안 여성 신도 7명을 성폭행했다는 혐의로 지난 5월 구속기소 돼 1심 재판을 받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