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30분 만에 조사 거부’ 김부선 SNS에 “주진우-이재명, 국민들 속인 대가 곧 겪게 될 것”

  • 김희주 기자
  • 승인 2018.08.23 06:1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희주 기자] 영화배우 김부선(57)이 22일 경기 성남 분당경찰서에 피고발인 신분으로 출석한 심경을 전했다. 페이스북에 “주진우·이재명 국민들 속인 대가를 곧 겪게 될 것! 물론 각오 하셨겠지만 ^^”이라고 썼다. 

 어느 방송사를 거명하며 “악마 기자를 보았다”고도 적었다. “모국어도 못 듣는 여성기자분. 세상에 들어갈 때 답변했고 나올 때 수차례 같은 질의를 묻고 답하고. 결국 인신공격까지 수모를 당했다.”  

또 다른 방송사를 향해서도 “왜 편집하십니까? 원본 그대로 올리십시오”라고 했다.

이재명(54) 경기도지사의 스캔들 의혹 당사자인 김부선은 이날 경찰에 자진 출석했다. 하지만 30분 만에 진술을 거부하고 돌아갔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김씨는 대기하고 있던 취재진에 “오늘은 이재명씨의 거짓말에 대한 자료를 (경찰에)드렸다”라며 “변호사들이 도와준다는 분이 많아 추후 (변호사) 입회하에 고소장 만들어서 정식으로 진술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어 “언론인과의 (22일 출석) 약속을 취소할 수 없어서 (오늘은) 결정적 거짓말 서류를 가지고 왔다”라며 “상대는 아주 영리한 법조인이고 변호사다. 저는 배운 것도 없어 피해자이면서 가해자로 둔갑될 수는 없다. 저는 저 자신을 보호하기 위해 변호사 입회하에(조사받겠다)”라고 덧붙였다.

김씨는 경찰 재출석 시기는 9월 10일을 넘기지 않겠다고 했다.

앞서 오후 2시 경찰서에 모습을 드러낸 김씨는 “더는 잃을 게 없어서 진실을 국민에게 알려야 한다는 의무감에 나왔다”라고 밝힌 바 있다.

그는 취재진에 “연인관계를 입증할 자료는 많이 있지만, 수사기관에서 말하겠다”라고 말했으나 경찰서에 들어가자마자 진술 조사를 끝내 거부했다.

그는 미리 준비한 글을 통해 “이제는 이재명씨가 답변할 차례입니다”라며 “삶을 끝내려고 했으나 내 딸 이미소와 공지영 작가의 양심고백을 듣고 살기로 했습니다. 이제 죽을 각오로 거짓과 싸울 것입니다”이라고 강조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