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태풍에 김해공항 항공기 결항... 부산 선박 입출항·여객선 운행까지 차질

  • 박세아 기자
  • 승인 2018.08.23 05:0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세아 기자] 제19호 태풍 솔릭의 영향으로 부산의 하늘길과 바닷길이 차질을 빚고 있다.

지난 22일 김해공항 항무통제실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김해공항을 출발해 제주로 갈 예정이던 에어부산 BX8195편이 결항한 것을 시작으로 이날 밤 이륙 예정인 항공기 24편이 사전결항했다.

사전결항은 항공사가 기상 악화에 대비해 미리 비행기를 결항시키는 것을 말한다.

국내선 22편, 국제선 2편으로 국내선은 대부분 태풍 영향권에 든 제주행으로 알려졌다.

이날 오후 9시를 기해 부산항의 선박 입출항과 하역 작업도 중단됐으며, 이날 오후부터는 제주행 코비호와 대마도행 니나호 등 대부분의 여객선도 운항이 중단됐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부산은 태풍의 직접 영향권에서는 벗어날 것으로 보이지만 23일 낮에 태풍에 가장 가까워지며 강한 바람이 불고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비는 23일 새벽부터 시작돼 30∼80㎜가량 내릴 것으로 관측됐다. 

또 초속 20∼30m의 강풍이 불고 특히 해안가인 가덕도와 영도구 지역은 순간 풍속이 초속 40m에 육박하는 바람이 불 가능성도 있다.

한편, 부산지방기상청은 지역별로 많은 비와 강한 바람이 불 수 있어 태풍에 대비해야 한다고 전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