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불후의 명곡’ 류원정, 롤모델 장윤정 앞에서 노래하게 돼 영광스럽다

  • 강지연 기자
  • 승인 2018.06.23 18:4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지연 기자]  

‘불후의 명곡’에 출연한 류원정이 자신의 롤모델인 장윤정 앞에서 노래하는 소감을 말했다.

 

23일 방송된 ‘불후의 명곡’에서는 류원정이 어릴 적부터 동경해 왔던 장윤정 앞에서 노래하게 되어 영광이라는 소감을 밝혔다.

 

‘불후의 명곡’ 진지하게 장윤정의 ‘꽃’을 열창하는 류원정 / kbs
‘불후의 명곡’ 진지하게 장윤정의 ‘꽃’을 열창하는 류원정 / kbs

 

오늘 방송에서 류원정은 장윤정의 2집 수록곡인 ‘꽃’을 선곡했다. ‘꽃’은 동서양 악기들을 접목해서 만들어진 색깔 있는 트로트 곡이다. 류원정의 무대는 장윤정의 ‘꽃’과는 다르게 웅장하고 무게가 있었다.

 

류원정은 잔잔하게 벌스(verse) 부분을 부르는 것으로 노래를 시작했다. 또 노래하는 내내 눈을 감고 진지하게 무대에 임하는 모습을 보였다. 피스콰이어 남성중창단과 함께한 류원정의 무대는 후반부로 갈수록 초반보다 웅장한 느낌이 더 강해졌다.

 

류원정의 무대를 본 진행자와 패널들은 류원정의 진지함이 가슴으로 느껴진다는 말로 류원정의 무대를 본 소감을 말했다. 오늘 방송의 전설인 장윤정은 자신의 롤모델인 주현미와 함께 무대에 섰던 자신의 경험담으로 무대를 본 소감을 말했다. 또 장윤정은 마음이 쓰이고 고생했다는 말로 류원정의 수고를 칭찬하고 격려하기도 했다.

 

명곡 판정단은 손준호와 류원정 중에서 류원정의 손을 들어줬다.

 

‘불후의 명곡’은 매주 토요일 오후 5시 35분에 kbs에서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