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김태흠 “한국당 참패…홍준표 견제 위해 고군분투했으나 역부족”

  • 장영권 기자
  • 승인 2018.06.15 11:5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영권 기자] 김태흠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은 지난 14일 6·13 지방선거에서 참패한 것과 관련 "책임지고 최고위원직을 사퇴한다"고 밝혔다. 

김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이 이런 결과를 맞이하게 된 데 대한 책임을 통감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지난 대선 참패 후 처절한 과거 반성으로 시작해 낡은 시대에 뒤떨어진 보수 가치를 버리고 시대에 맞는 보수가치 재정립을 선행했어야 했다"고 돌이켰다.

김 최고위원은 그러나 "홍준표 대표는 측근 챙기기, 비민주적이고 독선적인 당 운영, 부적절한 언행으로 일관해 보수우파 품격마저 땅에 떨어뜨렸다"며 "최고위원으로서 지난 1년간 홍 대표 견제 위해 고군분투했지만 역부족이었다"고 했다.

김태흠 자유한국당 최고위원 / 뉴시스
김태흠 자유한국당 최고위원 / 뉴시스

그는 아울러 당내 의원들을 향해서도 "비가 새는 집에서 본인의 안위만 생각하며 이리저리 피해 다니는 무책임하고 비겁한 행동을 하지 않았는지 되돌아봐야 한다"며 "한국당이라는 낡고 무너진 집을 과감히 부수고 새롭고 튼튼한 집을 지어야 할 때"라고 목청을 높였다.

김 최고위원은 그러면서 "국민의 믿음과 신뢰를 회복해야 한다"며 "저도 당이 거듭나는 데 작은 밀알이 되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전날 대표직 사퇴를 시사한 홍 대표도 이날 오후 2시께 여의도 당사에서 자신의 거취를 발표할 예정이다. 김 최고위원은 이와 관련 "회의에 참여하지 않을 것"이라며 "당연히 홍 대표는 사퇴하고 새롭게 집을 지어야 한다. 리모델링 수준이 아니라 새롭게 태어나야 한다"고 강조했다. 

다만 일부에서 홍준표 대표가 선 사퇴 후 당권 재도전 가능성이 제기되는 데 대해선 "그런 가정은 적절치 않지만 벌어진다면 인면수심"이라고 일갈했다. 

김 최고위원은 향후 자신의 역할에 대해서는 "어떤 역할을 하겠다는 것이 아니라 뒤에서 역할 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일부 중진 의원들 사이에서 벌어질 향후 당권 경쟁과 관련 "과거 어떤 역할 했던 사람이 또 다시 당을 이끌어나간다고 전면에 나서는 것은 자기 사심 드러내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최고위원 사퇴서 전문>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당원 동지여러분!

저 김태흠은 오늘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직을 사퇴하고자 합니다.

우리 당은 이번 지방선거에서 국민들로부터 철저히 외면 받았습니다. 대선 참패에도 변화하지 못해 국민들의 마음을 얻는데 또 실패했습니다.

지난 대선참패 후 우리 자유한국당은 처절한 과거 반성으로 시작하여 낡고 시대에 뒤떨어진 보수의 가치를 버리고 시대에 맞는 보수 가치 재정립을 선행했어야 했습니다.

또한 범 보수우파를 새로운 보수 가치의 기치아래 통합하고, 정책을 제시하고, 당의 문호를 개방하는 등 혁신을 했어야 했습니다.

그러나 홍준표 대표는 측근 챙기기, 비민주적이고 독선적인 당 운영, 부적절한 언행으로 일관하며 보수우파의 품격마저 땅에 떨어뜨렸습니다.

저는 최고위원으로서 지난 1년간 이러한 홍준표 대표를 견제하기 위해 고군분투했으나 역부족이었습니다. 수시로 무기력함을 느꼈습니다.

결과적으로 오늘 당이 이러한 결과를 맞이하게 된데 대해 책임을 통감합니다. 그래서 책임을 지고 최고위원직을 사퇴합니다.

국회의원 등 당을 대표하는 구성원들도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습니다. 비가 새는 집에서 본인의 안위만 생각하며 이리저리 피해 다니는 무책임하고 비겁한 행동을 하지 않았는지 되돌아 봐야 합니다.

이제 자유한국당이라는 낡고 무너진 집을 과감히 부수고 새롭고 튼튼한 집을 지어야 할 때입니다.
이를 통해 국민의 믿음과 신뢰를 회복해야 합니다.

저도 당이 거듭나는데 작은 밀알이 되겠습니다.

지난 1년간 최고위원으로서 당의 발전에 기여하지 못한 점 국민과 당원여러분께 거듭 머리 숙여 사과드립니다.

2018년 6월 14일, 자유한국당 국회의원 김태흠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