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한국당 예견된 참패?…원인은 홍준표, 유세중단·돌출언행 등 당내 불협화음 노출
  • 신아람 기자
  • 승인 2018.06.15 11:1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아람 기자] 사실상 전멸에 가까운 자유한국당의 6·13 지방선거 결과를 두고 일각에선 예견된 참패였다는 지적이 나온다.

특히 선거를 진두지휘했어야 할 홍준표 대표의 유세 중단 사태와 잇따른 발언 논란 등도 선거 패인의 한 축이라는 게 대체적 시각이다.

지난달 31일 공식 선거운동을 시작한 홍 대표는 선거운동 초반에는 서울과 부산, 충청, 울산 등을 종횡무진하며 자유한국당 지지를 호소했었다. 그러나 일부 지역에서 광역단체장 후보들이 지원유세를 온 홍 대표와 만나지 않으면서 이른바 ‘홍준표 패싱’이라는 지적이 제기됐다.

특히 일각에선 이를 두고 남북 정상회담으로 인한 대북 화해 국면에서 홍 대표의 ‘위장평화쇼’ 등 강경 발언에 부담을 느낀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물론 홍 대표 측은 이에 대해 “함께 유세장에 서는 것보다 그 시간에 유권자를 한 명이라도 더 만나는 게 낫다”고 홍 대표 입장을 전한 바 있다.

홍준표/ 뉴시스
홍준표/ 뉴시스

홍 대표는 이후 지난 3일 전략회의를 열고 지원유세 중단을 결정, 공개 유세 대신 잠행하며 공식 기자간담회와 페이스북 등을 통한 공중전을 폈다.

그러나 선거의 간판인 당대표가 공식 유세를 중단하는 유례없는 상황으로, 자유한국당은 당력을 결집해 치러야 할 선거 국면에서 되레 정돈되지 않은 당 분위기를 노출하는 모양새가 됐다.

이와 관련, 홍 대표는 정우택 의원의 ‘백의종군’ 2선 후퇴 요구를 “개가 짖어도 기차는 갈 것”이라고 받아치는 등 당내 중진들과의 갈등도 고스란히 외부에 내비쳤다.

선거를 앞두고 잇따랐던 홍 대표의 발언 논란도 선거에 악영향을 줬다는 평가가 나온다.

당장 홍 대표는 이른바 홍준표 키즈로 불렸던 강연재 노원병 국회의원 후보의 지원유세 공식 요청 등에 힘입어 유세 중단 6일 만에 유세를 재개했지만 교육감 선거 개입 논란에 휩싸이기도 했다.

자유한국당 내부에선 지방선거 당일인 지난 13일 홍 대표 체제 해체 목소리가 터져 나오는 등 내홍 양상이 감지되고 있다. 홍 대표 역시 자유한국당 참패를 예견한 방송3사 지방선거 출구조사 발표 직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The Buck Stops Here!(모든 책임은 내가 진다)”이라는 입장문을 올려 대표직 사퇴를 시사한 데 이어 14일 오후 사퇴 의사를 공식적으로 밝혔다.

그러나 이번 선거 결과가 ‘보수 궤멸’ 수준의 역대 유례없는 규모의 참패로 끝나면서, 홍 대표 사퇴만으로 보수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 내부 동요 수습과 향후 재기 방안 모색이 가능할지는 미지수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