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정병국, 한국당 참패 “나라 통째로 넘어간 것 아닌 넘겨 준 것, 구태정치 반복 없어야”

  • 장영권 기자
  • 승인 2018.06.15 11:1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영권 기자] 정병국 바른미래당 의원은 15일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참패를 인정하고 사퇴를 선언하며 '나라가 통째로 넘어갔다'고 한 데 대해 "(나라가) 넘어간 게 아니라 그 분이 넘겨 준 것"이라고 지적했다. 

정병국 의원은 이날 MBC 라디오 '이범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홍 대표는 지금 이 상황을 놓고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어야 한다. 어떻게 그 부분을 갖고 '넘어갔다'라고 얘기를 하나"라며 이같이 말했다. 

6·13 지방선거 이후 정계개편 전망에 대해 정병국 의원은 "이건 (한국당 중심의) 개편 이런 차원이 아니라 지금까지 대만힌국 보수정당이 갖고왔던 패러다임 자체를 시대의 변화에 맞추지 못하면 (지금과) 마찬가지"라며 "저는 원점에서 다시 시작해야 한다고 본다"고 밝혔다. 

정병국 바른미래당 의원 / 뉴시스
정병국 바른미래당 의원 / 뉴시스

그는 "이번 선거에서 제2당이 됐다는 한국당의 인식은 국민이 저희(보수)에게 준 그 결과에 대한 답은 아니라고 본다"며 "제2당이 됐다는데 지금 그 지지율 정도를 한 번 보라. 참으로 안타깝다"고 했다. 

향후 야권재편 국면에서 과거 '남원정'(남경필·원희룡·정병국)과 만날 수 있느냐는 질문에 정병국 의원은 "당연하다. 남원정 뿐만 아니라 모든 사람들과 심도 있는 대화를 해야한다"며 "지금 정치를 지속해야 하느냐 마느냐를 고민하는 상황까지 온건데 누구와도 만나서 대화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지방선거 참패와 관련해 정병국 의원은 "입이 열 개라도 드릴 말씀이 없을 정도로 국민 여러분께 죄송하다"며 "바른미래당 창당 직후 선거전에 돌입하면서 저희의 창당 정신을 국민에게 알리지 못했고, 오히려 구태정치의 모습만 보여주면서 (국민이) 완전히 등을 돌리게 했다"고 평가했다. 

그는 "대표적으로 공천 과정에서의 불협화음이라든지, 선거과정에서의 단일화 논의라든지 이런 부분은 그야말로 국민이 식상할 정도로 선거 때만 되면 일어났던 일들인데 (저희가) 그걸 그대로 반복했다"며 "국민은 바른정치, 미래를 향한 정치, 패러다임을 바꾸는 정치를 하라고 했던 것인데 저희가 한 발짝도 밖으로 나가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