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손학규 징크스, 펜스-최선희 격돌에 트럼프 북미회담 취소에도 긍정적 여파 만들어 내길…北 김계관은 "풀어나가자"

  • 김명수 기자
  • 승인 2018.05.25 11:5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수 기자] 손학규 바른미래당 중앙선거대책위원장이 송파을 출마를 선언하자 손학규 징크스가 터졌다.

펜스 미 부통령은 21일 "지난 주 리비아 모델에 관한 이야기들이 있었다. 대통령이 분명히 했듯이 만약 김정은이 합의하지 않을 경우 리비아모델이 끝났던 것처럼 끝나게 될 뿐이다. 트럼프 대통령을 가지고 놀 수있다고 생각한다면 엄청난 실수가 될 것이다"라며 북한에 대한 위협적인 발언을 했다.

이에 최선희 부상은 24일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펜스 부통령이 인터뷰에서 북한이 리비아의 전철을 밟을 수 있다느니 북에 대한 군사적 선택안이 배제된 적이 없다느니 뭐니 하고 횡설수설하며 주제넘게 놀아대고 있다. 우리는 미국에 대화를 구걸하지 않으며 미국이 우리와 마주안지 않겟다면 구태여 붙잡지도 않을 것이다. 미국이 우리를 회담장에서 만나겠는지 아니면 핵 대 핵의 대결장에서 만나겠는지는 전적으로 미국의 결심과 처신여하에 달려있다”고 강경한 태도를 취했다.

이에 트럼프 미 대통령은 북한이 풍계리 핵실험장을 폭파시켰음에도 불구하고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이 펜스 미 부통령을 비난한 발언을 이유로 북미회담을 취소하겠다고 통보했다.

북한은 이에 다시 김계관 외무성 제1부상이 진화에 나섰다. 김계관은 담화를 통해 "우리는 아무 때나 어떤 방식으로든 마주 앉아 문제를 풀어나갈 용의가 있음을 미국 측에 다시금 밝힌다"라며 트럼프에게 공을 넘겼다.

하필이면 손학규 위원장이 송파을 출마를 선언하자 이와 같은 북미회담 취소라는 대사태가 발생하면서 누리꾼 사이에선 또다시 '손학규 징크스'가 언급됐다.

오늘 손학규 위원장이 다시 송파을 출마를 철회했다.

송파을 출마 철회를 밝힌 손학규 위원장 / 뉴시스
송파을 출마 철회를 밝힌 손학규 위원장 / 뉴시스

국민들의 입장에선 이번 철회가 또 다시 손학규 징크스가 좋은 방향으로 작동하길 기대하고 있다.

다음은 북한 김계관 담화 전문이다.

[북한 김계관 조선외무성 제1부상 담화 발표]

(평양 5월 25일발 조선중앙통신)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외무성 제1부상 김계관은 25일 위임에 따라 다음과 같은 담화를 발표하였다.

지금 조미 사이에는 세계가 비상한 관심 속에 주시하는 역사적인 수뇌상봉이 일정에 올라있으며 그 준비사업도 마감단계에서 추진되고 있다.

수십 년에 걸친 적대와 불신의 관계를 청산하고 조미관계개선의 새로운 이정표를 마련하려는 우리의 진지한 모색과 적극적인 노력들은 내외의 한결같은 공감과 지지를 받고 있다.

그런 가운데 24일 미합중국 트럼프대통령이 불현듯 이미 기정사실화돼있던 조미수뇌상봉을 취소하겠다는 공식 입장을 발표하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 이유에 대하여 우리 외무성 최선희 부상의 담화내용에 '커다란 분노와 노골적인 적대감'이 담겨 있기 때문이라고 하면서 오래전부터 계획됐던 귀중한 만남을 가지는 것이 현 시점에서는 적절치 않다고 밝혔다.

나는 조미수뇌상봉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입장 표명이 조선반도는 물론 세계의 평화와 안정을 바라는 인류의 염원에 부합되지 않는 결정이라고 단정하고 싶다.

트럼프 대통령이 거론한 '커다란 분노와 노골적인 적대감'이라는 것은 사실 조미수뇌상봉을 앞두고 일방적인 핵폐기를 압박해온 미국 측의 지나친 언행이 불러온 반발에 지나지 않는다.

벌어진 불미스러운 사태는 역사적 뿌리가 깊은 조미적대관계의 현 실태가 얼마나 엄중하며 관계개선을 위한 수뇌상봉이 얼마나 절실히 필요한가를 그대로 보여주고 있다.

역사적인 조미수뇌상봉에 대하여 말한다면 우리(북한)는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시기 그 어느 대통령도 내리지 못한 용단을 내리고 수뇌상봉이라는 중대사변을 만들기 위해 노력한데 대하여 의연 내심 높이 평가하여왔다.

그런데 돌연 일방적으로 회담취소를 발표한 것은 우리로서는 뜻밖의 일이며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하지 않을 수 없다.

수뇌상봉에 대한 의지가 부족했는지 아니면 자신감이 없었던 탓인지, 그 이유에 대해서는 가늠하기 어려우나 우리는 역사적인 조미수뇌상봉과 회담 그자체가 대화를 통한 문제해결의 첫걸음으로서 지역과 세계의 평화와 안전, 두 나라사이의 관계개선에 의미있는 출발점이 되리라는 기대를 가지고 성의 있는 노력을 다하여왔다.

또한 '트럼프방식'이라고 하는 것이 쌍방의 우려를 다 같이 해소하고 우리의 요구조건에도 부합되며 문제해결의 실질적작용을 하는 현명한 방안이 되기를 은근히 기대하기도 하였다.

우리 국무위원회 위원장께서도 트럼프 대통령과 만나면 좋은 시작을 뗄 수 있을 것이라고 하시면서 그를 위한 준비에 모든 노력을 기울여오셨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미국 측의 일방적인 회담취소공개는 우리로 하여금 여태껏 기울인 노력과 우리가 새롭게 선택하여 가는 이 길이 과연 옳은가 하는 것을 다시금 생각하게 만들고 있다.

하지만 조선반도와 인류의 평화와 안정을 위하여 모든 것을 다하려는 우리의 목표와 의지에는 변함이 없으며 우리는 항상 대범하고 열린 마음으로 미국 측에 시간과 기회를 줄 용의가 있다.

만나서 첫술에 배가 부를 리는 없겠지만 한가지씩이라도 단계별로 해결해나간다면 지금보다 관계가 좋아지면 좋아졌지 더 나빠지기야 하겠는가 하는 것쯤은 미국도 깊이 숙고해보아야 할 것이다.

우리는 아무 때나 어떤 방식으로든 마주 앉아 문제를 풀어나갈 용의가 있음을 미국 측에 다시금 밝힌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