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손학규, ‘송파을 출마’ 언급에 바른미래당 공천 과연?…후보등록 D-day, ‘무공천’ 가능성도

  • 장은진 기자
  • 승인 2018.05.25 07:4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은진 기자] 손학규 바른미래당 중앙선거대책위원장 겸 서울시장 후보 선대위원장이 서울 송파을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출마 의사를 밝힌 가운데 바른미래당은 24일 진행된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서도 송파을 공천 문제를 마무리 짓지 못했다. 

지난 23일까지도 전략공천설을 완강하게 부인했던 손 위원장이 갑작스레 입장을 바꾸며 바른미래당의 공천 갈등이 최고조로 치닫고 있다.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후보자 등록 신청이 오늘(25일) 오후 6시에 마감되는 가운데 일각에서는 최악으로 평가되는 ‘무공천’ 가능성까지 거론되고 있다. 

유승민 공동대표는 24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 도중 기자들과 만나 “오늘 회의에서도 아직 결론을 못 냈다”며 “언제 회의를 다시 할 지 합의하지 못했고 일단 오늘 중으로 다시 만날 계획은 없다”고 말했다.

무공천 가능성에 대해 유 공동대표는 “그건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한다”며 “어떻게든 내일까지 결론을 내기위해 노력하겠다”고 했다.

송파을 출마 의사를 밝힌 손 위원장을 다시 설득할 생각이 있느냐는 질문에 유 공동대표는 “아직은 없다”고 답했다.

유승민 공동대표 / 사진제공 뉴시스
유승민 공동대표 / 사진제공 뉴시스

김중로 최고위원은 “손 위원장이 전략공천을 주면 선거에 나오겠다고 선언을 해서 그와 관련한 논의를 했다”며 “오늘 불참했던 박주선 공동대표가 내일 최고위에는 참석하기로 했으니 그 자리에서 최종 결론이 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송파을은 안 후보의 서울시장 선거 득표력에도 큰 영향을 주기 때문에 무공천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한다”며 “개인적으로 무공천까지는 가지 않을 것으로 본다. 최대한 후폭풍을 줄이는 방향으로 결론을 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반면 하태경 최고위원은 “손 위원장이 출마의사를 강력하게 내비친 게 조금 전 상황이라 내부에서 의견 합의를 보는 게 쉽지 않다”며 “내일 최고위에서 결론을 내야겠지만 만약 합의가 되지 않으면 무공천으로 갈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손 위원장은 지난 24일 뉴시스와 통화에서 “오늘 아침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와 박 공동대표가 제가 전화를 걸어 ‘지금 송파을은 개인만의 선거가 아니고 서울시장 선거 나아가 지방선거와 직결 돼 있으니 손 위원장이 바람을 일으켜 달라’고 간청을 했다”며 “그래서 유 공동대표를 만나 당을 위해 나를 희생(출마)할 각오가 돼 있으니 박종진 예비후보를 설득해 사퇴하도록 도와달라는 입장을 전했다”고 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