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송파을 공천 논란’ 손학규, 만덕산에서 내려올 때 모습 보니 “만덕산이 내려가라한다”

  • 이정범 기자
  • 승인 2018.05.25 08:5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범 기자] 2016년 10월 20일 손학규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당시 기준)가 2년 2개월간 머물렀던 전남 강진 토담집을 떠났다.
 
손학규 전 대표는 20일 오전 강진군 토담집에서 아침식사를 마친 뒤 자신이 기르던 진돗개 2마리에게 마지막으로 밥을 줬다. 
 
그는 “내가 간다고 하니까 어제부터 (순덕이와 해피가)밥을 안 먹는다”며 진돗개들을 쓰다듬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이어 안방에서 짐을 챙겨 나온 뒤 마루에 걸터앉아 등산화 끈을 동여맸다. 
 
손학교 전 대표는 곧바로 발걸음을 떼기 아쉬운 듯 장작을 쌓아둔 창고를 열어보고, 휴대전화로 만덕산과 강진만을 사진으로 찍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토담집 바로 아래 산 능선에서 화장실을 배경으로 사진을 남기기도 했다. 그는 백련사까지 내려오는 길에 “다산 정약용의 자취를 느끼려 강진에 머물렀다”고 했다. 
 
손학규 전 대표가 백련사 어귀에 이르자 강진·영암군수와 지지자 60여명이 그를 반겼다. 
 
손학규 전 대표는 몇몇 사람들과 악수를 나눈 뒤 대웅전에 올라 두 손을 가지런히 모으고 참배했다.
 
만덕산에서 내려온지 약 3년이 지난 현재. 손학규 바른미래당 중앙선거대책위원장 겸 서울시장 후보 선대위원장은 서울 송파을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출마 의사를 밝혔다.
 

이에 바른미래당은 지난 24일 진행된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서도 송파을 공천 문제를 마무리 짓지 못했다.
 
그리고 그가 송파을 출마 언급을 한 어제, 북한 비핵화 및 북미간 회담 취소 이슈 등 국제가 주목하는 한반도 이슈가 쏟아졌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