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일문일답]바른미래당 손학규, “안철수-박주선 전화에 ‘그래, 나를 버리자’고 생각”
  • 장영권 기자
  • 승인 2018.05.24 19:1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영권 기자] 당초 불출마 입장을 표명하다 서울 송파을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출마 쪽으로 방향을 바꾼 손학규 바른미래당 중앙선대위원장은 24일 "유승민 공동대표는 원칙을 이야기하는데 더 큰 원칙, 당의 승리, 선거 승리를 위해 유 대표가 생각하는 공천 절차에 대한 원칙을 양보를 해 달라"고 말했다. 

손 위원장은 이날 유 대표를 만나 이같이 말했다고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전했다. 손 위원장은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와 박주선 공동대표가) 아침에 전화를 해와서 고민을 하다가 '그래, 나를 버리자'라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안철수-박주선 전화에 ‘그래, 나를 버리자’고 생각” / 뉴시스
바른미래당 손학규, “안철수-박주선 전화에 ‘그래, 나를 버리자’고 생각” / 뉴시스

그는 "내가 무슨 국회의원직 하나를 위해 이렇게 하겠나"라며 "이번 지방선거가 워낙 어렵고, 안 후보가 '안철수 유승민이 같이 손잡고 다니고 손 위원장이 뒷바라지 하고 그랬으면 좋겠다'고 저렇게 간청을 했다. 이번에 가장 중요한 게 서울시장 후보인데 (유 대표에게도) 그걸 받아달라고 요청했다"고 부연했다. 다음은 손 위원장과의 일문일답.

△ 유 대표에게 송파을 선거에 출마하겠다고 말한 배경은.
"박주선 공동대표와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가 전화를 해서 '송파을이 개인 선거가 아니고 지방선거와 서울시장 선거에 직결돼 있다. 그러니 우리가 3등 하는 것을 그냥 보고 있을 수만은 없지 않나. 손 위원장이 바람을 일으켜 달라'고 간청했다. 아침에 전화를 해와서 고민을 하다가 '그래, 나를 버리자'라고 생각했다."

△ 유 대표와 입장차는 좁히지 못했던데.
"유 대표가 나를 보자고 해서 '당을 위해, 지방선거를 위해 나를 희생할 각오가 돼 있다'고 했더니 유 대표는 '안 되겠다'라고 하더라. 나는 유 대표에게 '원칙을 이야기하는데 더 큰 원칙, 당의 승리, 선거 승리를 위해 유 대표가 생각하는 공천 절차에 대한 원칙을 양보를 해 달라'라고 했다."

△ 박종진 예비후보와는 통화를 했나.
"오늘은 통화를 못했다."

△ 만약 무공천으로 결론이 난다면 어떻게 할 건가.
"그건 잘 모르겠다. 다만 내가 무슨 국회의원직 하나를 위해 이렇게 하겠나. 이번 지방선거가 워낙 어렵고, 안 후보가 '안철수 유승민이 같이 손잡고 다니고 손 위원장이 뒷바라지 하고 그랬으면 좋겠다'고 저렇게 간청을 했다. 이번에 가장 중요한 게 서울시장 후보인데 (유 대표에게도) 그걸 받아달라고 요청했다."

△ 선대위원장직 등은 박 후보에게 넘길 계획인가.
"내가 박 후보에게 뭘 못해주겠나. 그런데 내가 그런 걸 조건으로 얘기하는 게 아니다. 지방선거가 도무지 뜨지 않는다. '송파을에서 분위기를 같이 만들고, 안철수와 함께 이번 지방선거를 이끌어 보자'라고 안 후보와 박 대표가 나에게 간청을 했다."

△ 최고위에서 전략공천을 확실히 결정해 달라는 입장인가.
"유 대표가 박 후보를 설득해 공천 신청을 철회하도록 해 달라고 얘기했다."

한편, 손학규 바른미래당 중앙선거대책위원장 겸 서울시장 후보 선대위원장이 서울 송파을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출마 의사를 밝힌 가운데 바른미래당은 24일 진행된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서도 송파을 공천 문제를 마무리 짓지 못했다. 

전날(23일)까지도 전략공천설을 완강하게 부인했던 손 위원장이 갑작스레 입장을 바꾸며 바른미래당의 공천 갈등이 최고조로 치닫고 있다.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후보자 등록 신청이 오는 25일 오후 6시에 마감되는 가운데 일각에서는 최악으로 평가되는 '무공천' 가능성까지 거론되고 있다. 

유승민 공동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 도중 기자들과 만나 "오늘 회의에서도 아직 결론을 못 냈다"며 "언제 회의를 다시 할 지 합의하지 못했고 일단 오늘 중으로 다시 만날 계획은 없다"고 말했다. 

무공천 가능성에 대해 유 공동대표는 "그건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한다"며 "어떻게든 내일까지 결론을 내기위해 노력하겠다"고 했다. 

송파을 출마 의사를 밝힌 손 위원장을 다시 설득할 생각이 있느냐는 질문에 유 공동대표는 "아직은 없다"고 답했다. 

김중로 최고위원은 "손 위원장이 전략공천을 주면 선거에 나오겠다고 선언을 해서 그와 관련한 논의를 했다"며 "오늘 불참했던 박주선 공동대표가 내일 최고위에는 참석하기로 했으니 그 자리에서 최종 결론이 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송파을은 안 후보의 서울시장 선거 득표력에도 큰 영향을 주기 때문에 무공천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한다"며 "개인적으로 무공천까지는 가지 않을 것으로 본다. 최대한 후폭풍을 줄이는 방향으로 결론을 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하태경 최고위원은 "손 위원장이 출마의사를 강력하게 내비친 게 조금 전 상황이라 내부에서 의견 합의를 보는 게 쉽지 않다"며 "내일 최고위에서 결론을 내야겠지만 만약 합의가 되지 않으면 무공천으로 갈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손 위원장은 이날 뉴시스와 통화에서 "오늘 아침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와 박 공동대표가 제가 전화를 걸어 '지금 송파을은 개인만의 선거가 아니고 서울시장 선거 나아가 지방선거와 직결 돼 있으니 손 위원장이 바람을 일으켜 달라'고 간청을 했다"며 "그래서 유 공동대표를 만나 당을 위해 나를 희생(출마)할 각오가 돼 있으니 박종진 예비후보를 설득해 사퇴하도록 도와달라는 입장을 전했다"고 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