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명박, 구속 수사 가능할까?…이시형·김윤옥까지 수사 확대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8.03.19 08:2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이명박 전 대통령 구속영장 청구 여부 결정이 임박한 가운데 그의 가족들 역시 사법 처리 대상자로 거론되고 있다. 

18일 검찰 등에 따르면 이 전 대통령을 둘러싼 의혹을 수사해 온 검찰은 김 여사에게 흘러 들어간 불법 자금을 확인하는 작업을 벌이고 있다.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을 떠난 22억5000만원 가운데 수억원이 김 여사에게 전달된 정황이 포착됐기 때문.

김윤옥 여사가 지난 1990년 중반부터 대통령 당선 직전인 2007년까지 다스 법인카드를 쓴 정황도 드러났다. 해당 카드가 사용된 곳은 백화점, 해외 면세점 등으로 사용액만 4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명박-김윤옥 / 뉴시스 제공
이명박-김윤옥 / 뉴시스 제공

아들인 이시형씨의 경우 이 전 대통령의 큰형인 이상은 다스 회장 배당금 수억원을 받아 챙긴 정황이 포착된 상태다. 검찰은 이시형씨가 자신이 관리하던 이 회장 명의 통장을 통해 배당금을 받아 챙긴 것으로 보고 있다. 이시형씨는 해당 통장에 입금돼 있던 이상은 다스 회장의 도곡동 땅 매각 대금 중 10억원을 가져다 쓴 것으로도 조사된 바 있다. 

검찰은 김 여사와 이시형씨가 다스 돈을 자유자재로 사용한 점 등이 이 전 대통령이 다스 실소유주라는 점을 방증한다고 보고있다. 검찰은 이 같은 점을 이 전 대통령을 상대로 확인하고자 했지만, 이 전 대통령은 대부분 혐의가 자신과는 무관하고 잘 알지 못한다고 진술했다.

다스 실소유주 의혹은 이 전 대통령 감찰 수사의 핵심 키워드로서 검찰이 이 전 대통령에 대한 구속 수사에 착수할 것이라는 의견에 힘이 실리고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