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노선영, 입 열었다…김보름 기자회견 논란 그 후

  • 이원선 기자
  • 승인 2018.03.09 07:2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원선 기자] 스피트스케이팅 선수 노선영이 입을 열었다.

노선영은 8일 SBS ‘김어준의 블랙 하우스’에 출연해 팀 내 왕따 논란에 대해 말했다.

이날 노선영은 “팀 추월은 빙상연맹에 버리는 경기였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제가 느끼지 못했을수도 있지만 2010 밴쿠버 올림픽 때부터 시작된 문제 같다”고 덧붙였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여자 스피드스케이팅 팀추월 경기에서 문제가 발생했다.

무엇보다 팀 화합이 중요했던 여자 팀추월 준준결선전에서 김보름과 박지우는 뒤에 달리던 노선영을 무시한 채, 격차를 벌리고 결승선을 통과했다.

김보름-박지우-노선영 / 뉴시스 제공
김보름-박지우-노선영 / 뉴시스 제공

그 후 더 논란이 되었던건 매체와 함께한 김보름의 인터뷰다.

당시 김보름은 노선영을 탓하는 듯한 발언과 함께 비웃는 듯한 표정을 지은 바. 이는 국민들의 감정을 들끓게 만들었다.

이후 김보름은 기자회견까지 열어 노선영과의 논란에 해명하려 했지만 사태만 악화시킬 뿐, 세간의 논란은 잠잠해지지 않았다.

결국 김보름 박지우 노선영이 출전한 여자 팀추월은 꼴지를 기록하며 씁쓸한 웃음만 지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