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전인권, 블랙푀스 만난다 “원작자와 친해질 것 확신” (전문포함)

  • 이호영 기자
  • 승인 2017.04.28 10:1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호영 기자] 표절 논란에 휩싸인 가수 전인권(63)이 독일로 떠나 원작자를 만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전인권은 28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나는 곧 독일로 갑니다”라며 장문의 글로 자신의 입장을 토로했다.
 
이어 “일단 그 곡을 만든 사람 입장을 충분히 받아드리고 원하는 것을 해줄 겁니다”며 “그날 로열티를 달라고 하면 적당선. 합리적으로 재판을 하던 그 쪽 입장대로 로열티가 결정되면 한국 저작권 협회와 상의해서 줄 겁니다”고 전했다. 
 

‘판타스틱 듀오’ 전인권 / SBS ‘판타스틱 듀오’ 방송캡처
‘판타스틱 듀오’ 전인권 / SBS ‘판타스틱 듀오’ 방송캡처

 
그는 “내가 보기에 합당하고, 또 나는 내가 만들게 된 ‘걱정말아요 그대’가 내가 보기엔 그 원곡과 비교할 때(가사 등, 그 쪽 그 나라 대중음악 의 입장과 우리나라 의 입장이 서로 다르지만 같은 진실한 영혼이 깃든 대화를 할것이므로) 내 것이 더 좋을수있다 라고도 얘기 할겁니다”고 했다. 
 
전인권은 “독일에 다녀오는 그 날까지 어떤 인터뷰도 거절한다면서 다녀와서 거짓 없이 이야기 하겠다고 했다. 뿐만 아니라 표절 의혹과 관련한 독일의 밴드에게 미리 얘기하는 것을 자제해 달라”며 “오해로 시작되는 것이 싫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최근 그의 곡 ‘걱정 말아요 그대’가 독일 밴드의 노래와 유사하다는 주장이 제기돼 원작자를 만나 의혹을 씻겠다는 의지로 보인다.
 
전인권의 ‘걱정 말아요 그대’는 독일 밴드 블랙 푀스의 1971년 곡 ‘드링크 도흐 아이네 멧’(Drink doch eine met)과 멜로디가 유사하다는 것이다. 이에 전인권은 표절이 아니라는 입장을 밝혔다.
 
다음은 전인권이 페이스북에 밝힌 표절 관련 전문
 
나는 곧 독일로 갈겁니다.
 
일단 그곡을 만든사람 입장을 충분히 받아드리고 원하는 것을 해줄겁니다.
그날 (합의가 된날 이후) 로열티를 달라고 하면 적당선 합리적으로 재판을 하던 그쪽 입장대로 로열티가 결정되면 한국 저자권 협회와 상의해서 줄겁니다.
 
그 이유는 내가 보기에 합당하고 또 나는 내가 만들게된 걱정말아요 그대가 내가 보기에 그원곡과 비교할 때(가사등 ,그쪽 그나라 대중음악 의 입장과 우리나라 의 입장 이서로다르지만 같은진실한 영혼이 깃든 대화를 할것이므로) 내 것이 더 좋을수 있다라고도 얘기 할겁니다.
 
다녀오는 그날 까지 어떤 인터뷰도 거절합니다. 다만 다녀와서 조금의 거짓도 없이 얘기하겠습니다. 또 다녀오는동안 그 독일의 밴드에게 미리 얘기하거나 하는것은 자제해주십시오 오해로 시작되는것이 싫습니다.
 
이노래를 좋아했던 수많은 사람들에게 부끄럼 없는 노래가 되기위해 최선을 다할것입니다. 어떤 가사가 좋고 나쁘고는 얘기할 것이 못됩니다. 그 나라의 시가 우리나라의 내가 만든 작사 그것은 각 나라 상황에따라 다를 것이므로 그리고 나는 원작자와 친해질 것을 확신합니다.
 
그렇게 서로 이지구의 사람이 만든 운명이 빛이 날때는 우리는분명히 공동작업을 할 수 있고 그날 이후 나는 (아직은 좀 더 공부합니다) 2년이나 3년후에 독일에 내노래가 감동으로 히트 할수있게 또는 나란 사람을 알리겠습니다.
 
한국의 전인권은 노래의 감성이....등등 터질 수도 있습니다 (빅히트 은어) 요즘 마침 나와 함께 작업 하자는 독일의 젊은 뮤지션도 있습니다. 쉽게 찾을수 있을겁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