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프로축구연맹, ‘리얼돌 마네킹 논란’ FC서울에 제재금 1억…“일반 상식과 동떨어진 행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은혜 기자] 한국프로축구연맹이 FC서울의 관중석 리얼돌 마네킹 설치 논란에 대해 제재금 1억 중징계를 내렸다. 

20일 서울 종로구 축구회관에서 열린 프로축구연맹 상벌위원회에서는 지난 주말 홈 개막전을 진행한  FC서울의 '관중석 리얼돌 논란'에 대한 징계 수위를 결정했다. 이날 프로축구연맹은 FC서울에게 제재금 1억원 징계를 내렸다.

이종권 프로연맹 홍보팀장 겸 법무팀장은 상벌위 뒤 브리핑에서 FC서울의 귀책사유가 상당히 크다는 점을 고려했다고 밝혔다. 이어 연맹 측은 "일반인의 상식. 성 감수성과 너무도 동떨어진 일련의 행위들이 이번 사태를 일으켰다"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또한 연맹은 리얼돌에 대한 국민들의 비판적 여론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같은 눈높이에서 호흡해야 할 프로스포츠구단이 리얼돌의 정체 자체를 인지하지 못하고 경기장에 전시한 것은  K리그 구단으로서 결코 해서는 안 될일 이라며 향후 유사 사태를 방지하기 위해 무거운 징계를 결정했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지난 17일 FC서울은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진행된 광주 FC와의 홈 개막전에서 관중석에 마네킹을 배치했다. 문제는 이 마네킹들이 성인 용품 등으로 사용되는 리얼돌이라는 것이 밝혀지며 논란이 가중됐다.

해당 사안은 국내 축구 팬들에게 비판 받았다. 뿐만 아니라 해외 주요 외신들도 해당 사안을 보도하는 등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