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사과하려고 연예인 하나"…사우스클럽 남태현, 청담동 파티 참석 인정→네티즌 분노 (전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사우스클럽 남태현이 청담동 파티에 참석했다고 밝혔다. 

20일 남태현의 소속사 P&B엔터테인먼트 측은 "금일 보도된 남태현 청담동 파티 참석에 대해 말씀드립니다"라는 공식입장을 전했다. 

소속사는 "남태현은 지난 9일 청담동의 카페에서 열린 지인의 생일파티에 초대되어 참석했다"고 인정했다. 이어 "남태현은 코로나19 방지 확산을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고 있는 상황에서 부주의하게 행동하여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 사과드리고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태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태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어 "당사와 소속 아티스트들은 향후 이런 일이 더 이상 발생하지 않도록 세심한 주의를 기울이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앞서 한 매체는 이민정·이주연·효민·손연재 등이 이태원 파티에 참석했다고 단독보도했다. 이후 공식입장을 통해 이태원이 아닌 청담동에서 모였다고 정정한 바 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안 끼는 곳이 없네(d**)", "밉상짓만 골라하는거도 재주(p**)", "얘는 사과만 하려고 연예인 하나? 뭔 놈의 기사 마다 다 사과야(s**)", "생일파티 연 주최자가 제일 문제(s**)" 등의 비난을 이어가고 있다. 

한편 남태현은 발렛파킹, 장재인 양다리 논란 등 여러 구설수에 휘말린 바 있다. 

아래는 남태현 측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P&B엔터테인먼트입니다.

 

금일 보도된 남태현 청담동 파티 참석에 대해 말씀드립니다.

 

남태현은 지난 9일 청담동의 카페에서 열린 지인의 생일파티에 초대되어 참석하였습니다.

 

남태현은 코로나19 방지 확산을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고 있는 상황에서 부주의하게 행동하여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 사과드리고 깊이 반성하고 있습니다.

 

당사와 소속 아티스트들은 향후 이런 일이 더 이상 발생하지 않도록 세심한 주의를 기울이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