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 ‘나눔의 집’, 유재석-김동완도 몰랐던 후원금 사용처…계속되는 기부단체 신뢰성 의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오정 기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을 위한 요양시설 ‘나눔의 집’이 후원금을 빼돌렸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19일 방송된 MBC ‘PD수첩’에서는 나눔의 집의 후원금이 제대로 사용되고 있는지 의문을 던지며, 내부 폭로 내용을 고발했다.

나눔의 집의 한 봉사자는 나눔의 집에서 생활하는 할머니들의 상황이 열악함에도 불구하고 지원해주지 않는다고 이야기했다. 또한 한 직원 역시 “후원금은 많지만 할머니들에게는 사소한 것 하나 쓸 수 없는 돈”이라고 말했다.
 
MBC ‘PD수첩’

PD수첩 측은 유재석, 김동완, 김성령 등 연예인들이 기부한 후원금 사용처에 대해서도 의혹을 제기했다. 유재석이 위안부 인권센터 건립을 위해 지정기탁했음에도 이 후원금은 인권센터가 아닌 생활관 건립에 사용됐다는 내용이다.

또한 한 매체는 나눔의 집 계좌 지출 내역을 입수, 2015년 1월부터 올 4월까지 5년동안 약 745만여원이 원주수님 건강보험료로 빠져나간 사실을 단독보도했다. 월주스님은 영화사의 주지로, 나눔의 집 운영 법인 ‘대한불교조계종 나눔의 집’의 대표이사로 알려졌다.

건보료 이외에도 월주스님의 책 구입 비용 명목으로 100만 원, 국민들이 후원한 쌀을 중앙승가대학과 동문회에 보냈다가 동문회 쪽이 700만 원을 다시 법인계좌로 입금하는 등 수상한 입출금 내역까지 포착됐다.

정의기억연대과 윤미향 당선인의 비리 의혹에 이어 나눔의 집, 조계종까지 구설수에 오르며, 과거부터 계속된 기부단체의 신뢰성이 의심받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