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투모로우바이투게더(TXT) 범규, 연승생 당시 회상 "노력해도 탈출구가 없는 느낌이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투모로우바이투게더((TOMORROW X TOGETHER)가 첫 자작곡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18일 유튜브를 통해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투모로우바이투게더 ‘꿈의 장: ETERNITY’ 쇼케이스가 진행됐다. 

투바투의 첫 자작곡으로 수록된 곡 '거울 속 미로'. 이에 범규는 "연습생때 처음 쓴 곡이다. 제목도 직접 적었었다"며 연습생 시절을 회상했다. 

그는 "당시 월말평가가 되게 힘들었다. 회사에서 멤버 중에 제일 늦게 합류해서 압박도 크고 따라가기도 힘들었다"며 "거울 속의 모습이 제가 아닌 것 같고 예전의 내가 아닌 것 같았다. 아무리 더 노력을 해도 탈출구가 모르는 느낌이었다"고 설명했다. 당시를 극복을 하고 앨범에 넣는게 긴장도 되고 신기하다고.
범규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범규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어 수빈은  "그때 기분을 풀면 어떨까 싶었다. 멤버들이 멜로디와 가사를 만들어서 좋은 부분을 발췌해서 만든 곡이다"이라고 설명을 덧붙였다. 

휴닝카이는 "데뷔 때부터 자작곡에 대한 욕심이 많았다. 근데 자작곡을 많은 사람들 앞에서 보일 수 있어서 좋았다"며 "멤버들에게 긍정적인 자극을 받았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연준은 "데뷔를 할 수 있을까 두려움에 떨었다. 다섯명 모두가 참여한 곡이다. 이 노래를 녹음을 할 때나 들었을 때나 눈물이 고일 정도로 울컥했다. 애정이 있는 곡이다"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태현은 "자작곡을 빨리 들려드리고 싶었다. 멤버 전원이 참여한 노래를 넣게 되어서 기분이 좋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투모로우바이투게더의 앨범 ‘꿈의 장: ETERNITY’은 이날 오후 6시 각종 음악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