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리부트] 더 이스트라이트 前 멤버 이은성·정사강, 폭행사건 위증 혐의로 검찰 송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소현 기자] 그룹 더 이스트라이트 전 멤버 이은성·정사강이 위증 혐의로 검찰에 송치됐다.

12일 더이스트라이트 전 멤버 이석철, 이승현 형제의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남강 정지석 변호사는 더 이스트라이트’ 전 멤버 폭행사건 관련 위증 고소사건 진행과정을 알렸다.

정지석 변호사는 "미디어라인 김창환 회장, 이정현 대표 및 문영일 전 피디, 그리고 ‘더 이스트라이트’ 전 멤버 이은성, 정사강을 고소한 사건을 수사해온 서울방배경찰서는 지난 7일 피의자 문영일, 이은성, 정사강에 대하여 기소 의견으로 불구속 송치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전했다.

 
더 이스트라이트 전 멤버 이은성·정사강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앞서 피해자들은 지난해 9월  피의자 문영일, 이은성을 위증 혐의로, 김창환 회장 및 이정현 대표를 위증교사 혐의로 각 고소했다. 이어 같은해 11월 피의자 정사강에 대해서도 위증 혐의로 추가 고소를 제기한 바 있다. 

정 변호사는 "8개월 가까운 수사 끝에 위증 피의자들이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된 것"이라면서 "다만, 김창환 회장, 이정현 대표의 위증교사 혐의는 불기소 의견으로 송치된 것으로 확인된다. 위증 범죄란 그 위증으로 이익을 보는 피의자의 교사에 의해 이루어지는 범죄라는 점에서 볼 때, 피의자 문영일, 이은성, 정사강의 위증에는 김창환 회장 및 이정현 대표의 개입이 있었을 가능성이 높다. 따라서 고소인들은 검찰의 추가 수사에서 위증교사 혐의가 입증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경찰은 지난 2018년 12월 '더 이스트라이트' 멤버인 이석철, 이승현 형제를 폭행한 혐의로 소속사 미디어라인엔터테인먼트 프로듀서 문영일씨를 기소 의견으로 구속 송치했다. 소속사 대표인 김창환씨는 아동복지법 위반(방조·협박) 혐의로 불구속 송치했다.

당시 재판에서 김창환 회장은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으며 문영일 프로듀서는 징역 1년 4개월을 선고받았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