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강제 키스 혀 절단사건' 피해자 최말자 씨 "정당방위" 56년 만에 재심청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부장적 사회에 억눌린 여성 피해자에게 용기 주고파"
[김명수 기자] 연합뉴스에 따르면 성폭행을 시도하려던 가해자 혀를 깨물었다가 중상해죄로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은 여성이 56년 만에 정당방위를 인정해달라며 재심을 청구한다.

4일 부산여성의전화에 따르면 최말자(74) 씨는 오는 6일 부산지방법원에 재심을 청구할 예정이다.

최 씨는 18살이던 1964년 5월 성폭행을 시도하던 당시 21살 노모 씨 혀를 깨물어 1.5㎝가량 자른 혐의(중상해죄)로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재판 과정에서 6개월간 옥살이도 했다.

최 씨는 당시 검찰 강압적인 수사를 견디며 정당방위였다고 주장했지만, 인정되지 않았다.
 
대법원 정의의 여신(CG) [연합뉴스TV 제공]
대법원 정의의 여신(CG) [연합뉴스TV 제공]


검찰은 당시 노 씨에게는 강간미수 혐의조차 적용하지 않은 채 기소했다.

법원에서도 2차 피해가 이어졌다.

당시 언론 보도에 따르면 법원은 최 씨에게 "처음부터 피고에게 호감이 있었던 게 아니냐", "피고와 결혼해서 살 생각은 없는가"라고 되묻는 등 심각한 2차 가해를 했다.

이후 이 사건은 법원행정처가 법원 100년사를 정리하며 1995년 발간한 '법원사'에도 '강제 키스 혀 절단 사건'으로 소개됐다.

당시 학계에서도 법원의 판단을 비판하는 목소리가 높았다.

최 씨는 2018년 미투 운동이 한창일 때 용기를 얻어 부산여성의전화와 상담했고 올해 재심청구를 결심했다.

최 씨와 변호인단, 부산여성의전화는 6일 재심 청구에 앞서 부산지방법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기로 했다.

고순생 부산여성의전화 상임대표는 "당시에는 가부장적 사회 분위기에서 최 씨처럼 한을 품고 살아온 여성이 많을 것"이라며 "이런 여성들에게 용기를 주고 싶고 당당하게 살라는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해 최 씨가 56년 만에 재심 청구를 결심하게 된 것"이라고 말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