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종합] 로꼬-스테파니 리, 연인 관계→최근 동료로…"결별 이유·시기는 사생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래퍼 로꼬와 배우 스테파니 리가 현재는 연인 사이가 아닌 것으로 드러났다.

20일 스테파니 리의 소속사 YNK엔터테인먼트 톱스타뉴스에 "로꼬와 스테파니 리가 연인 관계였으나 최근 결별하고, 좋은 동료로 남기로 했다"고 전했다. 자세한 결별 시기나 이유에 대해서는 "사생활이라 관여하지 않고 있다"고 답했다.

이날 티브이데일리는 "로꼬와 스테파니 리가 지난해 초 지인의 소개로 만나 1년 넘게 열애 중"이라고 보도했다.

양측 소속사는 확인에 나섰고, 두 사람이 한때 연인 사이였던 것은 맞지만, 이미 결별한 관계라는 입장을 전했다.
 
로꼬-스테파니 리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로꼬-스테파니 리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두 사람은 그동안 열애설이 난 적도, 연인 관계임이 드러난 적도 없었으나 뒤늦은 보도로 결별 사실까지 알려졌다.

이에 두 사람의 과거 이상형 발언도 재조명되고 있다. 키 178cm에 모델 출신인 스테파니 리는 "키가 작은 남자가 이상형"이라고 밝힌 바 있다. 로꼬는 "마마무 화사"를 이상형으로 꼽으며 "서구적이어서 매력 있다"고 고백했다.

로꼬는 2012년 Mnet '쇼미더머니' 시즌1의 우승자로 대중에 이름을 알렸으며, 박재범, 사이먼 도미닉, 그레이, 코드쿤스트 등이 속한 AOMG 소속 래퍼다.  '남아있어' '니가 모르게' '감아' '주지마' 등의 히트곡을 다량 발표하며 사랑받았으며 2월 의무경찰로 입대해 군복무 중이다.

스테파니 리는 모델 출신 연기자로 드라마 '선암여고 탐정단'을 통해 배우로 영역을 넓혔으며, 드라마 '용팔이' '검법남녀' '황후의 품격'과 영화 '신의 한 수: 귀수편' '안시성' 등에 출연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