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꽃길만걸어요’ 설정환, 정유민에게 도청기 받고 선우재덕에게 “자수하지 않으면 경찰에 신고하겠다”…선우재덕 부하시켜 ‘설정환 폭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꽃길만 걸어요’에서는 설정환이 정유민에게 도청기를 받고 선우재덕에게 자수하라고 경고하고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괴한에게 맞고 쓰러지는 모습이 그려졌다. 

10일 방송된 KBS1 ‘꽃길만 걸어요-119회’에서는 천동(설정환)은 수지(정유민)에게 병래(선우재덕)과 지훈(심지후)의 목소리가 담긴 도청기를 받고 병래에게 경고를 하게 됐다. 

 
KBS1‘꽃길만 걸어요’방송캡처
KBS1‘꽃길만 걸어요’방송캡처


병래(선우재덕)가 남동우(임지규) 뺑소니와 음료 원료 조작 혐의까지 다 뒤집어 쓰고 구치소에 수감된 지훈(심지호)에게 수지(정유민)와의 이혼을 요구했다. 수지(정유민)는 회사 일로 여원(최윤소) 남편 남동우(임지규)를 사망하게 한 혐의로 경찰에 자수한 지훈(심지호)를 구해주지 않은 아버지 병래(선우재덕)과 갈등을 빚게 됐다.

병래(선우재덕)는 수지(정유민)에게 "김서방이랑 그만 끝내라. 이혼하라고. 그렇게 내가 조영히 들어가라고 했는데 해서는 안 될 짓을 했다"라고 말했고 병래에게 "어떻게 아빠가 이러실 수 있어요? 이제라도 자신의 죄를 뉘우치고 솔직히 말한게 무슨 죄냐?"라고 하며 원망했다. 병래는 "이게 다 우리 가족을 위해서야"라고 변명을 했고 수지는 "지훈 오빠는 우리 가족 아니냐?"라고 하며 분노했다.

정숙(김미라)는 만일을 위해서 병래(선우재덕)의 서재에 도청기를 설치했고 도청기를 가지고 나오다가 수지와 마주쳤다. 수지(정유민)는 정숙의 손에 있는 도청기를 빼앗아서 들어보게 됐고 지훈이 아버지 병래에 의해 모든 죄를 뒤집어 쓰고 구치소에 들어갔다는 사실을 알고 충격을 받았다. 

또 병래(선우재덕)는 구치소에 있는 지훈을 찾아가서 "수지와 이혼 할 것을 강요했다. 이혼 서류를 보여준 병래는 태어나는 아이한테 살인자의 핏줄이라는 멍에를 씌울텐가?"라고 하면서 

꼰닙(양희경)은 천동(설정환)을 초대해 가족들과 식사하는 자리를 마련했지만 천동이 나타나지 않자 여원은 천동에게 전화를 하고 천동을 위해 음식을 만든 상문(류담)은 혹시 봉변 이 자리가 부담스러워 진 건 아닐까요라고 말했다.

여원은 천동의 문자를 받고 달려갔고 "나도 안다. 천동 씨가 보람이 아빠 심장 받았다는 사실이라고 했고 천동은 내가 그 분 심장을 받았다는게 마음이 아프다"라고 하며 괴로워했다. 이에 여원은 천동에게 "그래서 날 떠나기라도 하겠다는 거냐? 기다리겠다. 너무 멀리 가지 말라"고 하며 집으로 돌아왔다.

여원은 설거지를 하면서 눈물을 흘렸고 꼰닙(양희경)은 여원의 전남편 집안인 자신들이 천동에 부담스럽다고 생각하고 여원에게 "다음부터는 봉선생 여기 드나들지 말게 해야겠다"라고 말했다. 여원은 천동을 만나서 우리 아빠 막을 수 있는 사람 봉팀장님 빢에 없어요라고 도청기를 천동에게 건넸다.

또 천동은 수지가 준 도청기를 들고 병래(선우재덕)을 찾아가서 "자수를 하지 않으면 경찰에 신고하겠다"라고 경고를 하고 집으로 돌아오면서 병래가 보낸 괴한에게 맞고 쓰러지면서 시청자들에게 궁금증을 자아내게 했다. 

‘꽃길만 걸어요’는 진흙탕 시댁살이를 굳세게 견뎌 온 열혈주부 강여원(최윤소)과 가시밭길 인생을 꿋꿋이 헤쳐 온 초긍정남 봉천동(설정환)의 심장이 쿵 뛰는 인생 리셋 드라마이다. 

강여원 역에(최윤소), 봉천동 역에 (설정환), 김지훈 역에 (심지호), 황수지 역에 (정유민), 왕꼰닙 역에 (양희경), 황병래 역에 (선우재덕), 강규철 역에(김규철), 구윤경 역에 (경숙), 남일남 역에 (조희봉), 남지영 역에 (정소영), 장상문 역에 (류담), 남이남 역에 (나인우), 봉선화 역에 (이유진)이 출연했다. 

또한 ‘꽃길만 걸어요’ 몇부작인지 궁금한 가운데 120부작에서 3회 연장되어 123부작으로 알려졌다.

KBS1 에서 방송된 일일드라마 ‘꽃길만 걸어요’는 월요일~금요일 밤 8시 3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