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꽃길만 걸어요' 설정환, 최윤소에 결별 선언…"날 떠날 거예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혜지 기자] 설정환이 임지규의 심장 이식을 받은 사실에 괴로워하며 최윤소에게 헤어지자고 말한다.

10일 방송 예정인 KBS1 일일드라마 '꽃길만 걸어요'에서 황병래(선우재덕)는 남동우(임지규) 뺑소니와 음료 원료 조작 혐의를 모두 뒤집어 쓰고 대신 구치소에 수감된 김지훈(심지호)에게 황수지(정유민)와 이혼할 것을 요구한다.

이날 수지는 자수한 지훈에 무관심한 황병래에게 "어떻게 아빠가 이러실 수 있냐"고 따진다.
KBS '꽃길만 걸어요'
KBS '꽃길만 걸어요'
황병래는 "이게 다 우리 가족을 위해서다"라고 변명하자 수지는 "지훈 오빠는 우리 가족 아니냐"고 되묻는다.

이후 황병래는 김지훈을 찾아가 수지와 이혼할 것을 말한다. 이혼 서류를 건넨 황병래는 "태어나는 아이한테 살인자의 핏줄이라는 명예를 씌울텐가?"라고 협박한다.

한편 봉천동(설정환)은 자신을 찾으러 온 강여원(최윤소)에게 "내가 그 분 심장을 받고 살아났대"라며 자책한다.

이에 여원은 이미 그 사실을 알고 있었다며 "그래서 날 떠나기라도 할 거냐"고 울먹인다.

한편 KBS '꽃길만 걸어요'는 평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