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메모리스트' 유승호, 탈출하려는 지우개 마침내 쐈다…범인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소현 기자] '메모리스트' 유승호가 마침내 지우개를 쐈다.

지난 9일 방송된 tvN '메모리스트'에는 베일에 싸여있는 초능력 살인마 지우개를 쫓기 위해 특별한 공조를 시작한 동백(유승호 분)과 한선미(이세영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지난 방송에서 동백과 한선미는 미스터리한 연쇄살인마 지우개의 흔적을 찾아 고군분투했다. 두 사람은 조성동(유하복 분) 피습사건 이후 유력용의자 진재규(조한철 분)를 찾아갔던 당시 동백의 발밑에 지우개가 있었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지우개는 배수로를 이용해 동백의 구두를 만져 기억을 조작했던 것. 배수로를 따라 진재규의 비밀 아지트이자 지우개가 모습을 보인 곳을 수색하던 두 사람은 기괴한 소리를 들었고, 정신을 잃고 쓰러졌던 이세영은 눈을 뜨자 지우개가 자신을 총으로 겨누고 있는 것을 확인했다.
  
tvN '메모리스트'

 

지우개가 방아쇠를 당기려 할 무렵 재빠르게 나타난 조한철이 사투를 벌이며 "빨리 쏴"라고 외쳤다.

이세영이 총을 겨눈채 쉽게 못쏘는 사이 건물의 불이 나가는 사태가 발생했다. 

유승호는 옥상으로 올라가 탈출하려는 지우개를 정조준했다. 유승호가 쏜 총을 맞고 지우개는 결국 쓰러졌다.

tvN 수목드라마 ‘메모리스트’ 10회는 매주 수,목 밤 10시 5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