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라디오스타(라스)’ 장민호, 공연 내내 바지 지퍼 열려 트라우마와 ‘사랑과 전쟁’ 모텔 씬 찍었다…영탁은 코딱지 파는 버릇 공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라디오스타’에서 '미스터트롯'의 주역 임영웅, 영탁, 이찬원, 장민호의 특집 2번째 시간이 그려졌다. 

8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기획 김구산/연출 최행호, 김지우)에서는 김국진, 김구라, 안영미와 지난 주에 이어 임영웅, 영탁, 이찬원, 장민호가 '오늘은 미스터트롯' 특집을 꾸몄다. 

 

MBC ‘라디오스타’ 방송캡처
MBC ‘라디오스타’ 방송캡처

 

지난 주 '미스터트롯'에서 수상을 한  임영웅, 영탁, 이찬원, 장민호가 '라디오스타'에 등장하고 등장과 동시에 시청자들에게 화제가 됐다.  지난 방송에는 임영웅이 장민호의 '남자를 말합니다'라고 불렀는데 이번 주에는 영탁의 '찐이야', 이찬원의 '계단말고 엘리베이터', 장민호의 '상사화'가 이어졌다. 

이들은 노래를 하면서 미스터트롯 공연을 통틀어서 "오늘이 제일 떨린다"고 하면서 긴장된 모습을 감추지 못했고 4인방의 과거사를 낱낱이 공개가 됐고 이 자리까지 오르기까지 각자 만의 이색 과거를 고백했다. 

영탁은 생계를 위해서 애니메이션 '보노보노'와 '유희왕' OST를 불렀다고 고백했고 김구라게 "직접 불러보라"고 하니까 '유희왕' 노래를 불러 보였다. 하지만 김구라와 안영미는 "아닌데"라고 했고 영탁은 "트로트를 계속 부르니가 모든 노래가 트로트화 됐다"라고 하면서 웃음을 줬다. 

장민호는 "중국어를 잘해서 스튜어드를 하고 싶었다. 아랍항공에서 스튜어드를 하려는 찰나에 지금 트로트 사무실에서 전화가 왔다. 나는 트로트 아니면 하지 말아야지 했는데 사무실에서 '장르가 트로트야'라고 하면서 트로트 가수가 됐다"고 밝혔다.

장민호는 "첫 번째로 불렀던 노래는 '사랑해 누나'라고 했고 수염도 길렀었다. 그런데 제 노래를 듣게된 "한 어머니가 컨셉을 바꿔 봐라. 어머니들은 집에 없는 걸 원한다. 깔끔한 걸 좋아한다"라고 했고 그 조언을 듣고 깔끔한 스타일로 나오게 됐다. 장민호는 "그때부터 팬들이 생기게 됐다. 또한 아르바이트로 수영강사를 했는데 어머니들에게 인기가 있었다"라고 밝혔다. 

임영웅이 과거 홍석천의 픽을 받았다고 고백했는데 홍석천은 과거 옹성우, 우도환 등을 미리 알아보는 유명주 감별사로 화제가 됐다. 홍석천은 임영웅의 미스터트롯 출연 결정에 한 몫을 했다고 하면서 놀라움을 줬다. 

임영웅은 지난 주에 마이크 에코, 게임 효과음 개인기로 노잽 이미지를 벗고 재주꾼으로 새롭게 거듭났는데 엉덩이춤으로 시선을 강탈했다. 

임영웅은 "어릴 때 넘어져서 얼굴에 흉터가 있어서 그냥 웃으면 입꼬리가 한쪽만 올라가서 다른 한쪽에 힘을 준다. 어떻게 수술해야 할까하고 생각을 정도로 고민을 많이 했는데 미스터트롯 출연 이후 성형외과 원장님들의 관심을 한몸에 받았다"는 고백을 했다. 

이어 장민호는 "눈가 주름때문에 보톡스를 한 번 맞은 적이 있는데 눈꼬리가 올라가서 내려오지 않아서 표정이 좋지 않아서 다시는 하지 않는다"고 고백했고 '사랑과 전쟁'에도 출연한 경험을 밝혔다. 

이찬원은 트로트만 수천 곡 기억해서 대회를 함께 했던 가수들로 부터 '찬또배기'로 유명하다고 고백했다. 평소 3초면 가수와 노래명을 말하던 이찬원은 너무 긴장한 나머지 노래를 듣고 제목을 맞추지 못하면서 진땀을 흘리며 김구라와 안영미의 놀림을 받았다. 

또 이찬원은 임영웅의 노래 '계단말고 엘리베이터'를 자신의 노래처럼 구성지게 불러 보였고 대구에서 학교 축제를 돌며 사회자로 이름을 날렸다고 하면서 시청자들에게 감탄사를 자아내게 했다. 

‘라디오스타’는 어디로 튈지 모르는 촌철살인의 입담으로 게스트들을 무장해제 시켜 진짜 이야기를 끄집어내는 독보적 토크쇼이다. 

MBC 방송 ‘라디오스타’은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 5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