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한 번 싸워보자"…에즈라 밀러, 여성팬 목 조르며 '폭력' 행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혜지 기자] 에즈라 밀러가 한 여성 팬에게 폭력을 행사했다.

6일(현지 시각) 미국의 트위터리안은 여성 팬과 만난 에즈러 밀러의 모습이 담긴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을 찍은 트위터리안의 설명에 따르면 에즈라 밀러는 "한 번 싸워보자"는 여성의 장난 섞인 말에 여성의 목을 조르고 바닥에 내동댕이 쳤다. 

 

트위터
트위터

 

특히 에즈라 밀러는 도가 지나친 자신의 행동을 제지하려는 사람들에게 오히려 침을 뱉었다는 후문이다. 또 이 자리에서 그동안 싸워서 생긴 자신의 흉터를 과시하듯 보여주기도 했다.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지보다 약해 보이는 사람이 성질 긁었다 이건가~", "케빈 그러지마 더이상 사람을 죽이지마..", "뭐하는놈이야", "약했나 왜저래 실망", "헐 충격이다 나 얘 너무 좋아했는데 헐...", "얘 조니뎁존경한다고 하더니 그대로폭행까지..", "????팬한테 잘한다하지 않았어?????" 등 반응을 전했다.

특히 한 네티즌은 "외국 팬들은 원래 연예인들 보면 장난으로 때려달라든가 싸우자든가 이런 얘기 한다. 진심으로 저렇게 받아들인 경우는 밀러가 처음. 팬 탓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설명했다.

한편 할리우스 스타 에즈라 밀러는 페미니스트로, LGBTQ 인권 보호 운동에 앞장서는 인물로 알려져 있다. 

추천기사